보건의료 '사이버안전센터' 출범

2009-01-19 アップロード · 280 視聴

'인터넷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 문제는 어제의 오늘의 일이 아닌데요.
특히 개인 질병내역등을 알수 있는 보건의료분야에서의 사이버 테러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보건의료분야에서의 사이버테러를 전담하는 안전센터를 내일부터
본격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2년간 보건의료 분야에서 사이버 바이러스유포와 해킹으로 인한 개인정보
도용과 인터넷 서비스 장애 등 사이버 침해 사고는 무려 1000건. 특히, 개인의 건강정보과
유출과 직원들의 업무속도 지연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웜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건수가
무려 980여건으로 5배 가까이 증가했고, 각종 해킹으로 인한 자료 훼손과 유출, 홈페이지
변조 등의 피해도 큰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처럼 보건의료분야 사이버 피해사례가 심각해짐에 따라 보건복지가족부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 함께 ‘보건복지가족 사이버안전센터’를 열어 사이버 테러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우선 사이버안전센터에서는 복지부와  전국 국립대 병원 등 31개 기관과
연계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사이버 침해 유형을 분석하고 공동대응하는 등 허술한
정보관리체계를 개선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그동안 이뤄졌던 사후 대응이 아닌 예방 중심의 대응으로 사이버 공격을
사전 차단한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개인정보 상시 관리시스템을 가동해 개인정보도 유출과 오남용도 엄격히
관리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추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연계 대상기관을 국공립종합병원과 3차
의료기관 등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보건의료,사이버안전센터,출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9
全体アクセス
1,965,298
チャンネル会員数
92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