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실업자, 훈련·생계비 대부

2009-01-21 アップロード · 313 視聴

'최근 경기 침체로 근로자의 생계가 불안정해지면서, 능력 향상을 위한 직업 훈련에
전념하기가 어려운 실정입니다.
정부는 비정규직 근로자나 실업자들이 생계비 걱정없이 훈련에 임할 수 있도록,
저리로 생계비를 빌려 주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함께 보시죠.
작년 한 해 동안 정부의 직업능력개발비를 지원받은 실업자와 비정규직 근로자는
모두 31만 6천명.
이들은 생산기술 훈련이나 외국어 강습 등을 통해 취업과 더 나은 일자리를 얻기
위한 개인능력을 키울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경기침체로 생계 불안이 커지면서, 이들이 직업훈련에 전념하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실업자와 비정규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저리로 생계비를 빌려주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대부 대상은 비정규직의 경우 1개월 이상 정부의 직업능력개발비 지원을 받은
경우와 3개월 이상 국가기술자격 취득을 목적으로 기술계 학원에서 훈련 받은 경우
이며, 실업자는 3개월 이상 정부 지원의 실업자 훈련과정을 받은 경우입니다.
이율은 연 2.4%에 월 100만원 범위내에서 비정규직은 300만원, 실업자는 600만원까지
빌릴 수 있으며, 1년거치 3년 균등 분할 상환 조건입니다.
올해 596억원 투입, 1만6천명 지원 정부는 올해만 모두 596억원을 투입해 비정규직과
실업자 1만6천명을 대상으로 대부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신청 희망자는 대부신청서와 서약서 등을 작성해 인터넷이나 우편을 이용하거나,
근로복지공단 지사를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됩니다.
정부는 이밖에 비정규직이나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한 재무회계, 마케팅 등의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공개강좌 형식으로 마련하고, 교육훈련비 전액을 면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tag·대부,비정규직·실업자,훈련·생계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
全体アクセス
1,967,709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