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정책

2009-01-22 アップロード · 197 視聴

'문화속에 담겨진 정책을 알아보는 시간, 문화와 정책입니다.
오늘 김관 기자와 함께 합니다.
안녕하세요
Q1> 우리 영화계에 대한 소식 준비하셨다고요?
A1> 지난 한 해 동안의 한국영화를 평가하는 기사에서 가장 많이 쓰인 표현은
바로 '위기'였습니다.
이미 몇 해 전부터 충무로에서 한국영화 위기설이 오르내리긴 했지만 최근 부진한
흥행성적과 투자현황 등 그 지표들이 가시화되면서 위기설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겁니다.

Q2> 얼마 전까지만해도 '한국영화의 전성기'라고들 했었는데, 다시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군요.
그 원인은 어딨는 것입니까?
A2> 전문가들은 크게 두가지를 꼽습니다.
바로 투자 및 제작 부진과 또 비정상적인 판권시장인데요.
한 영화평론가의 말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실제로 한국영화 바람이 정점을 찍은 2004년 이후 영화산업규모와 영화 총제작비,
관객증가율 모두 감소추세에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지난 화요일과 수요일 이틀간 제작자와 평론가, 학계 등의 영화인사들이
모여 한국영화 재도약을 위한 영화산업 진흥 정책 토론회를 벌였습니다.
자리에 모인 전문가들은 우선 영화판권시장 특히 DVD와 비디오, 온라인동영상
등 부가시장의 왜곡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미국,유럽 등 영화선진국의 경우 이러한 부가시장규모가 전체 영화산업규모의
절반 가까인데 반해, 우리나라 부가시장규모는 전체의 20%에도 못미칠 뿐 아니라
그나마 불법다운로드로 인해 연간 3천여억원의 손실을 보고 있습니다.
심지어 소니나 워너 등 외국 홈비디오업체들은 모두 한국에서 발을 뗀 상황입니다.

다행인 건 불법다운로드 근절이 곧 부가시장 회복이라는 인식 아래 정부의 불법다운로드
강경대응책과 이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업계의 자발적인 움직임이 활발하다는
것입니다.
나우콤 등 영화파일 불법유통업체에 대한 검찰수사가 계속 진행중이고, 문화부도
3회 이상 불법저작물 관련 과태료 처분을 받은 인터넷 사이트를 폐쇄하는, 일명 `삼진
아웃제'를 골자로 한 저작권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 6일에는 영화제작가협의회와 웹하드업체들이 만나 합법적인 다운로드
시스템을구축하자는 데 합의를 보기도 했습니다.
만약 이러한 온라인유통망이제대로 운용될수만 있다면 새로운 영화시장 창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Q3> 그렇다면 영화계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은 없는건지 궁금한데요.
A3> 앞서 말씀드렸듯이 지금 우리 영화계는 내수시장 침체로 국내투자 및 제작
여건이 악화되자 그것이 영화완성도 저하와 흥행실패로 나타나고, 결국 관객신뢰도
추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역시 영화산업에서도 이러한 위기극복의 돌파구는 '수출'이었습니다.
최근 한국영화수출액은 3년전에 비해 1/3수준으로 떨어졌지만 독립영화 등의 약진으로
수출편수는 50%이상 늘어난 걸로 봤을 때, 해외진출의 기회는 분명 남아있습니다.

정부 역시 우리 영화의 수출증대에 정책적 방점을 찍었습니다.
미국진출에 성공한 심형래 감독의 영화 <디워>도 정부의 '한국영화인 현지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현지 배급사와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밖에도 정부는 세계시장을 겨냥해 기획초기부터 제작과 배급에 이르기까지 해외영화사와의
합작을 유도하는 글로벌 기획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해 이번 영화진흥정책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한 뒤 이번달 중으로 '영화산업 진흥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또 지난 13일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본회의를 통과했는데요.
여기에는 영화제작을 포함한 문화상품 제작과정을 금전적으로 보증해주는 완성보증계정
설치 조항이 담겨있어 투자를 위한 제도적 안전장치가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영화가 저력이 있는 만큼 하루빨리 재도약해 좋은 작품들로 관객들과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김관 기자 수고하셨습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문화와,정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
全体アクセス
1,964,461
チャンネル会員数
85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