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 공동연구로 '연구수준 향상'

2009-02-10 アップロード · 104 視聴

'정부는 국내 대학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요,
그 일환으로 정부는 연구과제 선정은 물론 연구도 외국인 학자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2007년 네이처나 사이언스 등 유명 과학 학술잡지에 실린 논문 가운데 우리나라
연구자의 비중은 2.17%로 미국에 비해 한참 떨어지고 가까운 일본과 비교해도 절반에
못 미치는 실정입니다.
정부는 국내 연구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올해부터 국내대학의
해외공동연구를 지원하는 글로벌 연구네트워크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 사업은 연구계획서부터 세계 각국 연구자들과 함께 영문으로 작성하게 됩니다.
아무리 우수한 연구라도 영문으로 작성되지 않을 경우 세계적인 관심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현실을 감안한 것입니다.
또 연구과제 심사에서 외국인 연구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평가에 참여하게 되고,
학교의 지원만으로는 추진하기 어려운 유명 학자들과의 공동연구도 실행할 수 있습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이미 효과가 입증됐습니다.
서울대학교 류인균 교수팀의 뇌 분야 연구과제는 미국 정신의학계의 거목으로
불리는 하버드 의대 ‘렌쇼’교수가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진행 단계부터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올해는 과학과 인문사회 등 전 분야에서 13개 과제를 선정하고,
선정된 과제에 대해서는 최대 3년까지 매년 1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해외 연구자들과의 연구협력 네트워크 형성이
가능해져 국내 연구의 질이 한 단계 향상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TV 장유진입니다.(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국내·해외,공동연구로,연구수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6
全体アクセス
1,961,406
チャンネル会員数
88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01

공유하기
문화와 정책
8年前 · 10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