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전통주, 톡톡한 수출 효자

2009-05-19 アップロード · 148 視聴

'소주와 막걸리, 약주와 같은 우리 전통술이 세계 애주가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한류 열풍 등에 힘입어, 전통술이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주와 막걸리, 약주와 같은 전통 술의 수출이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주류 수출은 22만 7천ℓ로 한 해 전보다 23% 증가했으며,
아시아와 유럽 등 전 세계 65개국에 수출됐습니다.
이 중 소주는 8만 8천ℓ가 58개국으로 수출됐고, 수출액도 1억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한국의 대표적 전통술인 막걸리도 전세계 13개국에 수출됐고, 수출 물량도 한
해 전에 비해 27%나 증가했습니다.
맥주는 한 해 전과 비교해 23% 증가한 7만 4천ℓ가 해외로 수출됐습니다.
특히 새로운 수출시장으로 떠오른 몽골의 경우, 맥주 시장의 70%를 우리 맥주가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수출 물량 중 5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홍콩과 몽골, 중국,
미국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지난해 국내 전체의 술 소비량도 늘었습니다.
지난해 성인 한 명당 마신 소주 소비량은 74병, 맥주는 110병으로, 전체 술 소비량은
전년보다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위스키와 와인 소비량은 각각 10.6%와 12.5% 감소했고, 위스키 소비는 최근
5년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국세청은 위스키와 와인 소비의 감소를 경기 불황과 환율 상승 등의 여파로 풀이했습니다.

KTV 김미정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우리,전통주,톡톡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44
全体アクセス
1,963,280
チャンネル会員数
90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