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합동, 6·25전사자 유해발굴

2009-05-20 アップロード · 31 視聴

'지난 14일부터 한.미 합동으로 휴전선 근처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강원도 화천 유해발굴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한미 합동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현장.
인적이 드문 이곳에서 한미 양국 장병들은 6.25전쟁에서 소중한 목숨을 바친 선배전우의
유해를 찾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녹슨 철모와 탄피 고향에 두고 온 가족을 그리며 소중히 간직했던 만연필은 60여년의
긴 세월동안 땅속에 묻혀 있었습니다.
화천지역은 지난 1951년 6월 국군과 NU군이 합동으로 북진을 시작하면서 중공군과의
격전으로 수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곳입니다.
이번 유해발굴 작업은 한국과 미국이 지난해 8월 체결한 이후 처음으로 한.미
합동으로 실시되는 것으로 지난 15일에는 첫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이같은 성과는 한미 양국이 서로의 정보와 시스템을 공유하면서 체계적인 발굴
시스템이 완성 됐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합동 유해 발굴의 큰 의미는 한미 양국이 6.25전쟁으로 시작된 혈맹동맹의
의미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입니다.
한미 양국은 강원도 화천을 시작으로 다음달 13일까지 경기 연천,강원 양구와
철원에 대한 유해발굴 작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입니다.
이번에 발굴된 유해는 미국 워싱턴으로 보내져 정밀 DNA 검사를 거친 후 늦어도
6개월 후 부터는 유족과의 DNA 비교가 가능할 것 보입니다.
KTV 강석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한·미,합동,6·25전사자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25
全体アクセス
1,963,767
チャンネル会員数
90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0:32

공유하기
자살 없는 건강한 사회
7年前 · 3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