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두번 울리는 자격증

2007-08-31 アップロード · 1,365 視聴

앵커> 따기만하면 취업은 문제없다고 장담하는 각종 민간 자격증. 하지만 적지않은 비용을 들여 자격증을 받아도 정작 무용지물인 경우가 많습니다. 김성일기자입니다.

기자> 일부 민간자격증을 판매하는 업체들이 취업보장 등 허위과장광고로 구직자를 현혹하고 있습니다.

소보원에 접수되고 있는 피해사례 건수만 연평균 2000여건.
2005년 2466건, 지난해 2017건, 올해 상반기에만 1051건에 이릅니다.

공인자격증인줄 알고 5, 60만원짜리 교재 등을 구입했다가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당하거나 아예 환불을 거부당하는 등의 사례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00 (민간자격증 신청 피해자)- “교재 보내주기로 해놓고 그런말 한적 없다고 하고, 취업얘기도 직원이 말했을 수도 있는데 그런건 녹음을 해야지 하면서...”

민간자격증은 그 종류만 700여개. 교육부는 남발하는 자격증으로 인한 폐해를 막기 위해 내년부터 자격증 등록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정된 자격기본법에 따라 사회질서에 반하거나 국민의 생명 또는 건강에 직결되는 분야는 자격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그러나 이미 피해사례만 수천건. 뒤늦었다는 질타는 피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서준호 선임연구위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2년전부터 등록제 논의됐지만 사실 늦은 감이 있다. 법개정 절차를 밟다 보니까...”

취업대란 속을 파고들어 취업준비생에게 이중고를 안기고 있는 민간자격증.

전문가들은 자격증을 취득할 경우 국가공인자격증인지, 현장에서 실수요가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쿠키뉴스 김성일입니다. ivemic@kmib.co.kr
영상취재 이현호 기자 hyuntommy@kmib.co.kr [국민일보 쿠키방송]

tag·구직자,두번,울리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쿠키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7

공유하기
목표가 펀드핵심
9年前 · 328 視聴

01:41

공유하기
70만명의 오해?
9年前 · 996 視聴

01:20

공유하기
비에 울고 웃는 사람들
9年前 · 696 視聴

01:47

공유하기
기회라면 잡으세요!
9年前 · 540 視聴

01:51

공유하기
연예인이라고 믿기엔
9年前 · 1,51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