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무인경보시스템, 고의로 선 잘라도 ‘먹통’

2007-09-11 アップロード · 1,408 視聴

무인 경비업체의 공중선 경비 시스템이 사고에 극히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들은 “가입자들에게 충분히 설명한 내용”이라고 밝혔지만, 실제 가입자들은 이같은 사실은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인천 부평동에서 카오디오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재규씨는 7월 7일 새벽 가게에 불이나 1억5000여만원의 피해를 입었다.

박씨가 가입한 무인경비 업체인 에스원에선 가게가 다 타버릴 때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에스원에선 “전화선 단자함이 녹아 경보기가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박씨가 처음 가입할 때 전화선을 이용하는 경비 시스템의 기술적인 한계를 이미 충분히 설명했고, 박씨는 화재 관련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아 보상을 받을수 없다”고 밝혔다.

박씨는 “그런 설명을 전혀 듣지 못했다”면서 “불이 나도 까맣게 모른다면 그게 무슨 경비 서비스냐”고 반문했다.

건물에 설치된 무인 경비 시스템은 두가지 방식으로 경비 업체의 관제실과 연결된다.

전화선과 같은 공중 통신망을 이용하는 공중선 방식과, 업체와 바로 연결되는 전용선 방식이다.

박씨의 경우 불이 나면서 전화 단자함이 타버렸기 때문에 관제실과 연결이 되지 않았다.

다른 가입자들은 이런 공중선 방식의 문제점을 알고 있는지,서울 여의도의 가게를 6곳을 들러 물어보았다.

가게 주인들은 모두 “처음 듣는 얘기”라며 오히려 취재진에게 무슨 내용인지 물었다.

실제 경비업체를 찾아가 상담을 했지만, 영업직원은 “화재가 나도 바로 감지할수 있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공중선 방식의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무인 경비업체들이 거짓말을 한 것이다.

공중선 방식의 기술적인 한계라는 설명도 사실과 달랐다.

경비업체 본사에 문의하니 “실시간으로 사고를 감지할수 있는 방법이 개발돼 있지만,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적용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전용선은 일단 설치를 하면 별도의 통신비가 들지 않기 때문에, 초당 2∼3회씩 신호를 주고받아 사고 여부를 확인한다.

하지만 공중선은 신호를 주고받을 때마다 통신비가 든다. 경비 기술 업체 관계자는 “업체마다 하루에 1번, 많으면 4번 정도 확인하는데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불이 나거나 도난 사고가 발생해도, 길게는 24시간이 지난 뒤에야 경비업체에서 확인할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중선 방식이 값이 싸고 지역에 제한 없이 설치할수 있기 때문에 개인 가입자는 70% 이상이 공중선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경비 업체들도 더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이런 문제점을 숨기고 있다.

경비 시스템이 사고를 막아주는게 아니라 골칫덩어리가 되는 셈이다.

제대로 된 보상을 기대하기도 힘들다.

한국소비자원 주택공산품팀 강남기 차장은 “개인 가정이 아니라 가게나 공공건물의 경우 소비자 보호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경찰청에선 “경비업법 상에는 공중선 방식의 한계를 미리 알려줄 의무도 없다”고 말했다.

결국 소비자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지 않으려면 시간과 비용부담을 무릅쓰고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거의 유일한 방법이다.

tag·첨단,무인경보시스템,고의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고발에 산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3:45

공유하기
A/S를 위한(?) 보일러
9年前 · 3,079 視聴

14:30

공유하기
‘야학’이 죽어간다
9年前 · 2,27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