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4백억원 잭팟, 청소부 할머니 인생역전 스토리

2005-11-28 アップロード · 1,979 視聴

남의 집 청소를 하며 살아가던 미국의 한 할머니가 약 3400억원(2억 9400만달러 상당)에 이르는 복권에 당첨돼 이제 집에 청소부를 두고 생활할 수 있게 됐다.

당첨금 독식 사례로는 미국 역사상 3번째로 큰 메가밀리언 복권에 당첨된 사람은 매사추세츠주 로웰에 사는 제럴딘 윌리엄스(67) 할머니. 그는 매사추세츠대학 관리인으로 15년 간 일하다 은퇴하고 지금은 일반 가정집 청소를 하고 있다.

2004년 7월2일에 추첨된 메가 밀리언 잭팟에 당첨된 윌리엄스는 당첨금을 일시불로 받기로 결정, 세금을 제외하고 1억 1700만달러를 받게 됐다. 이 돈으로 일단 여행을 하고 3명의 자식들과 자선단체에 기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첨 사실을 알자마자 자식들에게 이를 알리고 복권을 은행에 보관했다며 “나는 거짓말을 싫어하고 어디로 숨고 싶지도 않다.”면서 40년 동안 살아온 로웰에 계속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역사상 가장 큰 당첨금을 혼자 받은 사람은 웨스트버지니아 스콧 데포의 잭 위태커로 2002년 크리스마스에 3억 1490만달러의 파워볼 복권에 당첨된 것으로 기록되었으나, 최근에 이 기록들이 연거푸 깨졌다.

tag·3천4백억원,잭팟,청소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