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역대 유니폼 행사 (2009년 3월 16일)

2009-03-18 アップロード · 1,157 視聴

“대한항공과 함께 떠나는 추억의 하늘 여행”

대한항공은 객실승무원들이 역대 유니폼을 입고 근무하는 ‘민항 40년 역사와 함께 하는 아주 특별한 비행’ 행사를 3월 16일부터 4월 15일까지 한 달간 실시한다.

대한항공은 3월 16일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 여객청사에서 과거 유니폼을 입고 근무하는 20여명으로 구성된 ‘추억의 하늘 비행’팀 발대식을 갖고 이날 오후 3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발하는 KE017편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한항공이 과거 유니폼 착용 행사를 마련한 것은 창사 40주년을 기념해 지난 40년 동안 대한항공을 이용해준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패션을 선도해온 최고의 유니폼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 명품 항공사로서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서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이 지난 40년 동안 입었던 유니폼은 1969년 창립 당시 다홍색 치마에 깃 없는 당시의 유행이 반영된 블라우스가 어울리는 유니폼을 비롯, 1970년 가수 윤복희씨가 유행시킨 미니스커트 풍이 과감하게 적용된 유니폼, 1972년 태평양을 첫 횡단해 L.A. 교민들을 감격시킨 유니폼, 1986년 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 당시 세계인들에게 대한항공의 세련된 이미지를 알린 붉은색 유니폼, 1991년부터 14년 동안 사용되어 국민들 기억에 생생한 진한 감색 유니폼, 2005년 세계적인 디자이너 지앙프랑코 페레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과 서비스’를 모토로 만든 청자색과 베이지색이 조화를 이룬 현재의 유니폼 등 총 11종이다.

대한항공 ‘추억의 하늘 비행’ 팀원들은 현재를 포함 역대의 11종 유니폼을 한 편의 비행에 모두 입고 근무를 하면서 대한항공의 민항 40년의 역사와 추억을 고객들에게 선사하게 된다.

대한항공 ‘추억의 하늘 비행’ 팀이 처음으로 비행하는 도시인 L.A.는 우리나라 민항 역사상 최초 태평양횡단 여객노선으로 대한항공이 국제적인 항공사로 발돋움하는 전기를 마련한 곳이다. 해외교류가 드물었던 당시 대한항공기의 태극마크와 객실승무원들의 유니폼은 고향의 소식을 전해주는 전령사였으며, 현지 교민들 사이에는 ‘칼(KAL) 타고 왔수다’는 유행어가 생기기도 했다.

대한항공 ‘추억의 하늘 비행’ 팀은 이번 L.A.를 시작으로 22일 도쿄, 24일 싱가포르, 29일 베이징, 4월 9일 홍콩, 11일 시드니 등 해외 주요 도시 및 국내선 노선에 탑승할 예정이다.

tag·대한항공,항공,승무원,유니폼,40주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4,149
チャンネル会員数
0

내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