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100경

2007-12-05 アップロード · 604 視聴

강서구가 ‘강서 40경’을 선정, 발표했다.
22일 구에 따르면 인물자원 5점, 문화자원 18점, 자연자원 11점, 창의자원 6점 등 강서 40경을 정했다. 주민의견을 수렴해 예비후보 174건을 먼저 추린 후 ‘강서 100경 위원회’의 심의를 거쳤다.

황금자(83) 할머니가 가장 먼저 40경으로 선정됐다. 실존 인물로는 유일하다. 일본군 전쟁 위안부로 힘겨운 삶을 살았던 황 할머니는 정부보조금과 폐지를 주워 모은 돈 4000만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지난해 11월 구에 기탁했다.

역사 인물로는 조선시대 명의 허준, 겸재 정선, 화가 김종태, 독립운동가 김도연 등 역사적 인물 4명도 ‘강서 40경’으로 꼽혔다.

문화자원도 엄정한 심사를 거쳐 ‘강서 40경’에 포함시켰다. 한강변 역사 유적지와 유물, 다른 지역에는 없는 고유한 문화양식 등이 포함됐다. 석불과 석탑이 유명한 약사사를 비롯,▲양천향교 ▲소악루 ▲양천고성지 ▲투금탄 등을 꼽혔다.

문화 역시 40경에 올랐다. 아이들에게 꿈을 불어넣는 공연을 하고 있는 실버인형극단을 비롯해 길꽃 어린이전용도서관, 동화축제, 허준박물관 등이 대표적이다.

볼거리로는 방화대교의 야경과 마곡실내배드민턴장, 강서 먹거리타운(방죽길 거리축제) ▲국궁장 ▲영구아트센터 등 늘 가까이 있으면서 주민 문화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들도 40경으로 꼽았다.

이밖에 ▲강서생태습지공원▲화곡로 메타세쿼이아 거리▲우장산▲구광마을 은행나무▲정승이 심은 은행·느티나무▲성주우물 은행나무▲화곡동 측백나무▲부석마을 향나무 등이 선정됐다.

강서구는 "강서 40경은 당초 계획했던 강서 100경의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지속적으로 환경과 내부여건의 변화에 따라 부적격 자원을 재조정하고 신규자원 발굴에 힘써 강서구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ag·강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강서영상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