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적 창-공공의적패러디

2007-12-25 アップロード · 1,095 視聴


잡지 못하면 끝낼 수 없다! 보여주지! 돈이 법보다 쎄단걸... - 기다려, 너 잡는다 꼭! 나, 대한민국 귀족이다! - 나, 대한민국 검사다!

검찰청 최고의 꼴통검사 강철중(설경구 분), 룸싸롱은 주로 쳐들어 가기 위해 자주 들르고 책상머리의 서류철 들여다보기 보다 컵라면 우물거리며 잠복근무가 체질인 그는 나쁜 짓 하는 놈 잡기 위해 부하와 동료의 피를 볼 순 없다는 일념으로 총기류 사용도 마다하지 않는 다혈질 검사다. 그렇지만 어제도 오늘도 그의 하루는 늘 나름대로 스마일~로 시작된다.

그런 그에게 명선 재단 이사장 한상우(정준호 분) 사건이 접수되고 특유의 기질로 나쁜 냄새를 직감한 강검사, 자기 담당도 아닌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한다. 명선고교는 다름아닌 강검사의 모교이며 학교 재단 이사장의 둘째 아들인 한상우 또한 자신과 3년 동안 같은 반에서 수학한 동기동창이었던 것. 재단을 물려받기로 되어 있던 명선 재단 큰 아들의 사고로 인해 재단 이사장으로 급부상한 한상우, 때마침 명선 재단 큰 아들이 숨을 거두고 그 죽음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강철중 검사의 수사는 큰 파문을 불러 일으킨다. 이에 철중은 조사인의 자격으로 상우를 검찰청에서 마주하게 되는데.





강재섭 대표, 이회창 후보 정계은퇴 촉구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18일 평택역 케잌타운 앞 유세에서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정계은퇴를 촉구했다.

강재섭 대표는 "지난 10년 동안 많은 고생을 하셨다"며 "이명박 후보는 지난 1년 간 치열한 경선을 하면서 당내 검증을 통과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42km를 뛰고 운동장에 들어서 결승테이프를 100미터 남겨놓은 시점에 옆문에서 새치기 해 들어온 누군가가 있다"며 "그 분은 법과 원칙을 지키는 '대쪽'이 아니라 썩은 갈대"라고 비난했다.

이어 "본인은 싫다는데 박근혜 대표 집 앞에 야밤에 두 번이나 찾아갔다"며 "박 전 대표에게 공동정권을 제의한 것은 '진드기' 짓인 만큼, 이회창 후보는 반성하고 정계 은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세에는 남경필 경기도당위원장, 박찬숙 경기도당유세단장, 이주호 국회의원, 박재완 대표비서실장, 장경우 경기도당국민성공위원장 등 당직자들과 500여명의 청중들이 모였다.

tag·공공의적,창공공의적패러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49,552
チャンネル会員数
3

HOME MADE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