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에 당하는 통합민주신당의 굴욕

2007-09-09 アップロード · 809 視聴

대통합민주신당의 예비경선 순위, 득표 수 발표를 놓고 당 국민경선위원회가 온종일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망신을 당했다.

순위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쉽게 번복했을 뿐만 아니라 득표율 집계와 순위 산정 과정에서 오류를 되풀이하고 발표 내용을 번복하는 등 전 과정에서 한편의 `코미디`를 연출했다.

혼선의 시작은 예비경선 순위와 득표 수 공개가 발단이었다. 당초 국민경선위는 후보들과 합의하에 예비경선 순위와 득표 수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했었다.

본경선에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을 주는 경선인 만큼 굳이 순위 등을 발표해 본경선에 미칠 수 있는 불합리한 영향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국민경선위는 컷오프 통과 명단을 발표한 지 불과 3시간 만에 경선 순위를 발표했다. 오후 5시 40분께 이목희 국민경선위 부위원장이 국회 브리핑실에서 발표한 내용은 4위 한명숙, 5위 유시민이었다.

순위가 공개되자 정동영 후보 등 일부 주자들이 강력히 반발했다. 원칙을 버리고 순위를 공개한 만큼 불필요한 억측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득표 수를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국민경선위는 득표 수를 공개할 수 없다는 방침을 고수하다가 갑자기 득표 수 발표로 방향을 틀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방송사에서 후보별 득표 수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국민경선위는 확인되지 않은 수치라며 사실관계 확인을 거부해 혼선을 부추겼다.

기자들과 국민경선위 사이에서 실랑이가 오가던 사이 예비경선 순위에 오류가 있다는 이야기가 국회 주변에서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기자들의 확인이 빗발쳤지만 담당자인 이목희 부위원장은 휴대폰 전원을 끈 채 행적을 감췄다.

밤 12시께 다시 국회를 찾은 이 부위원장은 "여론조사 2400표를 선거인단과 등가로 맞추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해 한명숙 후보의 여론조사 득표율이 과다계산되는 바람에 순위가 뒤바뀌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순위가 뒤바뀐 유시민, 한명숙 후보 측은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앞으로 본경선까지 책임져야 하는 국민경선위의 신뢰도는 이번 사태로 인해 바닥으로 추락했다. 일각에서는 이미 신뢰도를 상실한 국민경선위가 본경선을 공정하게 이끌 수 없다며 책임자 전원 교체를 주장하고 있다. 심지어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해 당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하여 노무현 대통령의 일갈한다면? 바로 이말이겠죠?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tag·노대통령에,당하는,통합민주신당의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2
全体アクセス
49,550
チャンネル会員数
3

HOME MADE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