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비만 걱정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2008-07-30 アップロード · 239 視聴

비에스클리닉 강현영 원장은 "나이가 들면 몸의 근육량은 줄고 체지방은 늘어난다. 또한 여성의 경우 무엇보다 출산 후 비만 증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아기를 가졌을 때보다 낳은 후 산후조리를 이유로 누워서만 지내며 온갖 몸보신으로 고칼로리 식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불어난 체중은 가능한 출산 후 바로 줄여나가는 것이 좋다. 대외 활동은 무리가 될 수 있는 시기이므로 자연 분만한 산모는 1∼2일, 제왕절개한 산모는 3∼4일 정도 지나면 병원 복도를 조금씩 걷는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또한 모유를 먹이면 하루 500kcal의 열량이 소모되므로 모유수유는 체중감량에도 효과적이다. 보통 임신 주 찐 살은 출산 후 3개월 내에 빼는 것이 이상적으로 보는데, 체중이 3개월 내에 정상으로 돌아온 산모는 그렇지 않은 산모보다 10년 후 체중이 6kg 이상 덜 나간다는 연구결과도 있기 때문이다.

만약 이 기간에 산후풍이 염려되어 운동을 멀리한다든지, 가슴 변형 등의 이유로 모유수유를 하지 못하는 경우라면 의학적 방법을 통해 산후 비만을 관리할 수도 있다. 대표적인 시술로는 포르테소닉 지방파괴술과 같은 수술없는 퀵 다이어트 방법을 들 수 있다.

포르테소닉 지방파괴술은 산모에게나 아기에게나 해가 없으면서도 지방세포만을 선택적으로 파괴하므로 특히 산후 모유수유와 다이어트를 동시에 고민중인 산모들에게 효과가 높은 시술이다. 포르테소닉 지방파괴술은 특별한 수술없이 고강도 특수초음파가 지방세포를 파괴하고 다이나믹지방파괴술에 이용되는 고주파 열에너지로 남아있는 세포와 잔재를 융해하므로 결혼 후에도 감쪽같이 처녀적 몸매를 유지하는 강남일대의 신세대 산모들 사이에서는 입소문으로 유명한 시술이기도 하다.

도움말: BeS(비에스)클리닉 피부과 전문의 강현영 원장

tag·산후비만,미씨다이어트,포르테소닉지방파괴술,비에스클리닉,효과적인다이어트비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3,183
チャンネル会員数
0

내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