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타유발자들:차예련 인터뷰>

2006-05-25 アップロード · 3,915 視聴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한다"
구타유발자들의 유일한 여주인공
차예련을 만났다.

차예련은 새침이나 내숭이 없었다. 친구와 수다 떨 듯 인터뷰에 응한다. <여고괴담4-목소리>로 스크린 데뷔전을 치른 차예련이 달라졌다. 영화 <구타유발자들>을 거치고 나서 ‘배우의 향기'가 나기 시작한 것이다. 첫 영화 <여고괴담4-목소리>에 얼굴을 내비친 뒤 불과 1년의 시간이 흘렀을 뿐인데 상당히 달라져 있었다.

여덟 명의 주인공만 등장하는 <구타유발자들>에서 차예련은 중심을 잃지 않는 연기를 보여준다. 차예련이 <구타유발자들>에서 경험했던 건 새로운 장르에 대한 도전만이 아니었다. 그녀에게 극중에서 주어진 인정 역은 배우로서 심혈을 기울여 만들어내고 싶은 욕심나는 캐릭터였다.

원신연 감독이 연출한 <구타유발자들>은 그녀의 연기 이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킬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기억될 가능성이 크다. 차예련은 데뷔 초기에 비해 성격이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그녀의 가장 큰 장점은 약간의 스타일 변화로도 다양한 이미지가 연출된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는 심정에서 출발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작품에 대한 애정을 커져갔다. 어떤 역할에도 자기 개성을 집어넣는 배우 차예련은 <구타유발자들>을 통해 배우로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차예련과 인정 사이에 간극이 없는 것은 물론 차예련의 연기가 좋았음을 의미한다. 평소 습관마저 연기의 일부가 될 정도로 그녀의 연기는 일상에 가까웠다. 도무지 속마음을 알 수 없는 여인 ‘인정’ 역을 맡아 영화의 긴장감을 유지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제작 : 판도라TV & 맥스무비
※진행 : 김규한기자
※촬영.편집 : 백순진 PD

tag·구타유발자들,차예련,이문식,한석규,오달수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방순24호
2006.06.07 10:15共感(0)  |  お届け
미샤 모델때보다 더이뻐졌네요삭제
럭셔리꽝
2006.05.27 12:13共感(0)  |  お届け
저희채널은 영화스틸사진방송인데..여기채널도맥스무비네요.저도사진은맥스무비에서 가지고오는데요...삭제
자유를향해
2006.05.26 10:23共感(0)  |  お届け
담아가는 쎈스를 보여드립니다~ ^^삭제
JMJUN
2006.05.26 03:27共感(0)  |  お届け
우리학교 나온 누나다 ㅋㅋㅋ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
全体アクセス
381,655
チャンネル会員数
431

= 주연배우를만나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10

공유하기
<열혈남아>설경구를 만나다
10年前 · 1,415 視聴

10:14

공유하기
<신데렐라> 신세경 인터뷰
10年前 · 4,931 視聴

12:12

공유하기
<사랑하니까 괜찮아>임정은
10年前 · 2,554 視聴

11:21

공유하기
<플라이대디>이준기 인터뷰
10年前 · 3,622 視聴

13:44

공유하기
<한반도>조재현 인터뷰
10年前 · 905 視聴

10:32

공유하기
<모노폴리>윤지민 인터뷰
10年前 · 8,72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