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팬의 공식>의 온주완

2006-03-30 アップロード · 3,686 視聴

'톡톡 튀는 아이돌 스타’. 이런 수식어를 자신의 이름 앞에 올려 놓았던 많은 아이돌 스타 중에 아직도 배우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온주완도 시작은 그랬다. 각종 오락프로그램에 나와서 끼를 발산한 그는 ‘다소 건방진 것 같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천진난만한 ‘아이돌 스타’였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그는 아이돌 스타 자리에서 물러난 대신 '배우'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아이돌 스타와 배우의 구분을 두는 것은 무의미한 일일지도 모르지만 그는 분명 배우 쪽으로 방향키를 돌렸다.

그가 영화와 인연을 맺기까지는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가수가 되고 싶은 꿈을 버리지 못해 한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몇 달 만에 그만뒀다. 자신이 생각했던 것과 너무나 다른 환경에 눈물을 머금고 중도에 포기한 것이다.

한 차례 아픔을 딛고 본 영화 <발레교습소> 오디션은 그의 인생을 완전히 바꾸어놓았다. 자신에게서 ‘진지한’ 역할을 발견한 변영주 감독의 감식안은 그로 하여금 강한 자신감을 심어주었다.

영화를 보지 않고 시놉시스만 읽어도 알겠지만 <피터팬의 공식>은 누구나 겪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성장통'을 '있는 그대로' 그린 작품이다. 몸으로는 설명할 수 있지만 말로는 전달할 수 없는 '성장의 아픔'을 <피터팬의 공식>은 '가식 없이' 담아냈다. 이는 감탄을 자아내게 만드는 온주완의 연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영화 <피터팬의 공식>에서 당당히 주연을 꿰찬 그는 이 작품에서 ‘연기를 평생의 업으로 삼아도 되겠다’고 느낄 만큼 배우라는 직업에 강한 매력을 느꼈다.

한국 청춘 영화의 공식을 다시 쓸 조창호 감독의 데뷔작 <피터팬의 공식>에서 그가 맡은 역할은 ‘한수’. 아무런 포장을 하지 않고 스스로 밝히듯이 '한수'와 '온주완'은 닮은 점이 많았다. 현장 분위기에 취해 촬영 기간 내내 ‘한수’ 처럼 살았다는 그는 “연기를 하는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고 수줍게 이야기했다.
산전수전 다 겪은 데서 나오는 성숙함은 시나리오상에만 존재했던 '한수' 라는 역할을 현실로 불러 들었다. 온주완은 외유내강형의 '한수'가 되기 위해 수많은 고민을 해야만 했다. 겉으로는 평범하나 마음 속에 아픔을 간직한 연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남자 배우에게 있어 '잘 생긴' 얼굴은 성공의 열쇠이자 넘어야 할 장애물이다. 오락프로에서 굳어진 이미지가 그를 고운 시선으로 바라보지 않게 만들지만 '온주완'은 그런 것에는 개의치 않는 눈치였다.

배우는 '연기'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 그는 "행복은 그것을 찾고자 하는 사람의 노력이 있을 때만 찾아와요"라고 목소리에 힘을 실어 말했다.


해외에서 먼저 인정한 <피터팬의 공식>은 온주완의 표현을 빌리자면 '통과의례' 같은 작품이다. 그는 살아가며 ‘통과의례’처럼 겪어야 하는 성장통을 다룬 영화이기 때문에 나이불문, 성별불문 하고 누가 봐도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이야기한다. 이어 그는 자신이 연기한 ‘한수’라는 인물을 보면서 관객들이 “나도 저랬지” 하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면 좋겠다고 더할 나위가 없겠다고 덧붙였다.

“해외 영화제에서의 반응을 들을 때마다 출연한 배우로서 기분이 좋았어요. 그런데 그런 것 있죠. 이 사람들은 이렇게 인정을 해 주었는데 한국 관객들은 어떻게 봐줄까 걱정이 많이 돼요.”

작품을 통해 조금씩 성장해가고 싶다는 그는 새로운 역할을 맡을 때마다 플러스 되는 면을 발견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 연기 분야에서 아직 해 본 것 보다는 안 해 본 것이 많은 이 배우가 차기작으로 정한 <무림여대생>(가제>에서는 어떤 ‘블루칩’을 내 보일 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 제작 : 판도라TV & 맥스무비
※ 취재 :김규한.홍보희(맥스무비)
※ 촬영.편집 : 백순진PD(판도라TV)

tag·피터팬의공식,온주완,성장드라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이름
2013.01.15 01:48共感(0)  |  お届け
피터팬의 공식삭제
lovecjstk10
2006.07.04 03:36共感(0)  |  お届け
온주완 ><@삭제
wcw159
2006.06.11 11:12共感(0)  |  お届け
광고나올때 온주완이 판도티비말하도 나오는 노래있자냐요 stuck인가?/그 노래 제목머에요?삭제
루터
2006.05.29 10:28共感(0)  |  お届け
영상담아갑니다 ^^삭제
루터
2006.05.29 10:28共感(0)  |  お届け
담아가는 쎈스를 보여드립니다~ ^^삭제
방순24호
2006.04.24 07:47共感(0)  |  お届け
이야~ 너무 재밌어서 스크랩해갑니다~ ^^삭제
tears18
2006.04.07 08:13共感(0)  |  お届け
배우 온주완을 다시 보게됐어요. 앞으로도 행복한 배우 되실길바랍니다. `피터팬의 공식' 보러가서 온주환님의 말씀 되새기며 보겠습니다.삭제
tkal4140
2006.04.04 07:11共感(0)  |  お届け
온주완 너무좋아요 삭제
방순24호
2006.04.01 09:48共感(0)  |  お届け
순수한 청년 온주완~^^*삭제
fkfkfk428
2006.04.01 12:05共感(0)  |  お届け
감사합니다 퍼갈께요~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381,669
チャンネル会員数
431

= 주연배우를만나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