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민주당 정세균, `김의장 중재안' 거부한 한나라에 `일침'

2009-03-02 アップロード · 52 視聴

【촬영=뉴스웨이 생생TV / 김길용 기자】

(취재=뉴스웨이 임우령 기자) 민주당은 어제(1일) 한나라당이 김형오 국회의장이 제안한 쟁점법안 처리 중재안을 거부함에 따라 최종 합의가 결렬된 데 대한 깊은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의 '김 의장 중재안' 거부에 대해 "배후세력의 눈치를 보느라 그렇게 한 것 같다"며 "결국 한나라당은 김 의장의 중재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며, 여야가 원만한 합의를 통해 국민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국회는 단순 입법제조기나 특정정파의 입장을 대변하는 곳이 아닌 국민의 대의기관이기 때문에 모든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는 사회적 갈등과 경제 위기 해결을 위해 하나가 돼야 함에도 지금의 국회는 반대로 흘러가고 있다"고 꼬집으며 "국회의장은 이런 상황을 종식시키고 국회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김 의장의 중재를 촉구했다.

여야 합의가 결렬됨에 따라 김 의장의 직권상정 여부가 다시금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역대 의장들은 직권상정을 죽음보다 두려워했다. 직권상정은 의회주의를 파괴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직권상정에 대한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원혜영 원내대표는 "어제 국회의장의 중재로 여야 3교섭단체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이 모여 '정식으로 합의한다'는 합의문을 이끌어냈는데, 홍준표 원내대표가 문제를 제기해 '의견을 모았다'로 양보했다"며 "민주당이 모든 양보를 다했는데도 의장 중재안을 거부한 한나라당은 과연 의회민주주의를 기본적으로 인정하는 당이냐"고 따져 물었다.

원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이 자신들의 요구가 중재안에 그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서 의장을 하수인처럼 몰아붙이고 막무가내로 직권상정 할 것을 강요한다면 역사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나라당은 비이성적인 집단행동을 삼가고 국회의장 안을 수용해 국회를 정상화 시키자"고 촉구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뉴스웨이,뉴스웨이TV,국회,김길용,기자,동영상,윤미숙,기자,유성원,기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16,010
チャンネル会員数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