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한나라당 박희태, 4.29 재보선 `불출마' 선언

2009-03-16 アップロード · 668 視聴

【서울=뉴스웨이 윤미숙 기자】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16일 오는 4.29 재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은 전 국민이 경제 살리기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이번 재보선에는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을 비롯해 국민이 한 덩어리가 되서 오로지 경제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고 있는 상황에, 내가 정치판에 모든 것을 빼앗겨서야 되겠느냐"면서 "앞으로도 저는 경제살리기 행보를 계속해 나갈 것이며, 재보선은 지휘하는 선에서 머무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보선 불출마' 결정 배경에 대해 "지난주 짧은 휴가기간 동안 낙동강변에서 막걸리를 마시며 결정했다"며 "평온하고도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을 보며 나도 그렇게 사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및 당 최고위원과 상의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당 전체의 일이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내 개인에 관한 결정이기 때문에 독단으로 했다"고 답했다.

10월 재보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가을에 무슨 좋은 일이 있냐"며 "10월에 재보선이 있을지 없을지는 하늘만 안다. 그것을 지금부터 국민앞에 얘기하기는 빠르지 않나"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와 관련, 김효재 대표비서실장은 "당에서 사무총장을 비롯해 재보선 출마에 대한 강력한 권유가 있었으나 박 대표는 당 대표가 선거에 휩쓸리기 보다는 한 발 물러서 정부와 청와대가 전념하고 있는 경제 살리기에 일조하는 것이 정국 운영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당 안팎에서 인천 부평과 울산 북구 재보선에 출마할 것을 권유받아온 박 대표가 '장고' 끝에 불출마 결정을 내린 이유는 오는 4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추경예산, 한미 FTA, 금산분리 완화(은행법), 비정규직법 등 '경제살리기' 법안이 산적한 상황에 선거에 힘을 쏟다가 자칫 쟁점법안 처리 동력이 약화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풀이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재보궐선거,경제살리기,청와대,김효재대표비서실장,사무총장,4월임시국회,추경예산,한미FTA,비정규직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
全体アクセス
116,036
チャンネル会員数
20

뉴스웨이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