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野 `줄 구속'…표적사정한 검찰에 민주당 `발끈'

2009-03-25 アップロード · 253 視聴

【서울=뉴스웨이 유성원 기자】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칼 끝이 '친노세력'으로 향하고 있다.

이른바 '박연차 리스트' 에 오른 인물들이 공교롭게도 친노(盧)인사들이 줄공격을 받고 있어 정치 보복 수사란 오명을 피하기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4일 이광재 민주당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이어 서갑원 의원도 조만간 소환할 뜻을 밝혔다. 서 의원도 수만 달러의 불법 정치자금을 박 회장으로 부터 받은 혐의가 검찰의 레이다 망에 걸려 들었기 때문이다.

이광재, 서갑원 의원은 노무현 전 정권의 친노조직의 집결지인 '신의정연구센터'의 핵심 멤버이기도 했다. 검찰 일각에서는 4.29 재보궐선거 전에 이들을 모두 구속처리 하겠다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이같은 검찰의 '줄 구속' 처리는 곧 검찰의 본 뜻과는 상관없이 4.29 재보선을 겨냥한 표적수사라는 의심을 받게 됐다.

다시말해, 노 전 대통령과 측근인사들을 겨냥하고 있는 미리 기획된 '표적사정' 이라는 야당측 반발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검찰이 중계방송까지 하며 의도적으로 4.29 재보선에 악용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한 (야당을 향한)'표적사정'이고 '편파수사'라며 검찰에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연일 우리당과 관계되는 분들에 대해 검찰의 피의사실과 혐의사실 등을 중계방송하고 있다" 며 "본의 아니게 검찰은 여당의 선거전략에 악용하고 있다" 고 비판했다.

이어 정 대표는 "왜 중계를 하냐? 민주당 중요한 인사에게 흠집을 내고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도 되지 않는데 확대 홍보를 하냐" 며 검찰에 따지기도 했다.

정 대표는 "피의사실을 공표하는것은 너무 명백한 사실" 이라며 "한나라당 선거전략의 하수인으로 전략했나" 고 반문한 뒤 "만일 검찰이 이런 의도가 아니라면 당장 이런 행태는 집어 치워야 된다" 고 경고했다.

같은당 박주선 최고위원도 이날 "검찰은 범죄수사와 기소를 증거로 하기때문에 정치권 수사와 관련 검찰을 탓하고 싶은 의사가 조금도 없지만 검찰권 행사는 공정성과 엄정성이 생명" 이라며 정 대표를 거들었다.

박 최고위원은 "(검찰의)수사는 지금 정치 보복적 차원과 4월 재보선에서 야당에 불리한 방향으로 몰아 넣기위해 정치적 의도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의구심이 든다" 며 "정치보복과 의도적 수사라면 즉각 중단해야 된다" 고 검찰을 향해 촉구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최고위원회의,검찰,선거전략,박주선최고위원,정세균대표,범죄수사,검찰권행사,4월재보선,정치적보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
全体アクセス
116,016
チャンネル会員数
20

뉴스웨이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