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민주당 김유정 `YTN, MBC 사태' 맹비난

2009-03-26 アップロード · 319 視聴

【서울=뉴스웨이 윤미숙 기자】경찰이 구본홍 사장의 '낙하산 인사'에 반발, 출근 저지 투쟁을 벌였던 노종면 YTN 노조위원장을 구속한 데 이어 '광우병 편파보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소환요구에 4차례 불응한 MBC PD수첩 이춘근PD를 체포한 것과 관련, 야권의 반발이 심화되고 있다.

민주당은 'YTN, MBC 사태'를 정권의 언론탄압 및 정부 여당의 언론관계법 강행처리 수순으로 규정하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권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언론인들을 마구 잡아들이는 나라는 대한민국이 유일할 것"이라며 "공정보도를 주장하면 기자가 구속되는 나라, 정권을 비판하면 기자들과 전쟁도 불사하는 부끄러운 나라가 돼버렸다"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이 모든 상황은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이 6월 방송악법을 강행처리하기 위한 수순"이라며 "방송언론과 국민에 대한 언론자유 탄압은 결국 부메랑이 되어 이명박 정권의 뿌리를 흔드는 덫이 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PD수첩 조사와 관련, 전임 담당 검사가 강제수사 방침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가 검찰 수뇌부와 갈등을 빚어 사표를 제출한 일과 전날(25일) YTN사태 논의를 위해 야당 요구로 열린 문방위 전체회의에 여당 의원이 전원 불참한 것을 언급하며 "이번 사태가 정권차원에서 계획됐다고 의심하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정부와 검찰은 모든 언론을 '우향우' 시키려는 무리수를 두지 말고 정도를 걸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언론과 정쟁을 하려 하지 말고 진정성 있는 자세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충고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도 "이명박 정권은 한 마디로 '언론인의 무덤 정권'이며, '비판세력, 비판언론인에 대한 테러정권'"이라고 맹비난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구본홍사장,낙하산인사,노종면,노조위원장,광우병편파보도,이춘근PD,MBC,PD수첩,정권비판,공정보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115,956
チャンネル会員数
21

뉴스웨이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