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여야 원내대표, 상견례서 `신경전'

2009-06-01 アップロード · 667 視聴

【서울=뉴스웨이 윤미숙 기자】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와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가 1일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가졌다. 취임 후 첫 만남에서부터 두 원내대표간 신경전이 치열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를 방문한 안 원내대표는 "진작 인사드리려 했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때문에 정치일정이 중단돼 늦었다"면서 "(이 원내대표와) 평소 친하지 잘 협의해서 (6월 국회가) 잘 되길 바란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안 원내대표가 '강성'이라고 하던데, 오늘 뵈니 아닌 것 같다"면서 "저도 강성이라고는 하는데 부드러운 사람"이라고 말했고, 안 원내대표도 "저를 포함해 우리 당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 등도 부드러운 남자"라고 받아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하지만 안 원내대표가 6월 임시국회를 오는 8일 개회하자고 제안하자, 이 원내대표가 "저도 8일 임시국회가 열리길 소망한다"면서도 "8일 임시국회 개회 여부는 안 원내대표의 결단에 달렸다"고 받으면서 미묘한 '신경전'이 시작됐다.

이 원내대표는 "정치보복으로 인해 전직 대통령이 희생당하는 역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마감돼야지, 몇년 후 이명박 대통령이나 가족, 측근이 검찰에 소환되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그러기 위해서는 6월 임시국회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 및 책임자 규명이 필요하며, 검찰 수사 관행에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병석 정책위의장도 "정부 여당이 '새롭게' 해주면 문제를 호미로 막을 수 있을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가래로도 못 막을 것"이라며 "안 원내대표의 '신(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 등 민주당 측의 공세가 이어지자 안 원내대표는 "인사하러 왔는데 너무 무섭게 하시면 힘들다"면서 "모든 것은 국회에서 논의했으면 한다. (이 자리가) 정치적 공방으로 흘러가는 것은 좋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뉴스웨이,윤미숙기자,안상수원내대표,이강래원내대표,한나라당,민주당,임시국회,이명박대통령,노무현전대통령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2
全体アクセス
115,952
チャンネル会員数
20

뉴스웨이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