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웨이TV] 한나라당 이상득 "정치현안에서 물러날 것"

2009-06-03 アップロード · 339 視聴

【서울=뉴스웨이 윤미숙 기자】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이 3일 "앞으로는 정치현안에서 멀찌감치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런 의미에서 제가 유일하게 공식적으로 당무에 참여하고 있는 최고중진연석회의 참가도 삼가토록 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정치현안과 관련해 공식적인 언급을 자제해왔다. 대통령의 친형으로서 자신이 나설 경우 이 대통령에 부담을 줄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럼에도 그를 둘러싼 '형님정치' 논란이 계속되 온 것이 사실이다.

여기에 한나라당 내에서 4.29 재보선 참패,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등으로 인한 민심이반을 수습하기 위해 당 쇄신이 추진되면서 '당·정·청 일대쇄신' 요구가 불거지자, 이 의원이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저는 자의든 타의든 대통령 친인척으로서의 한계를 잘 알고 있엇기 때문에 지난 18대 총선부터 국회의원 출마 여부를 놓고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그만큼 더 주변관리를 철저히 하며 오로지 당의 단합과 화합을 위해 열심히 일해왔고, 특히 18대 국회에서는 대통령 친인척으로서의 한계를 가지고 더욱 관리를 철저히 하며 근신해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 저에대한 이런저런 얘기가 많이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그 이유는 저 개인의 부덕의 소치지만, 그런 얘기 대부분이 근거없는 것도 많다"며 "저는 요즘 하루하루를 매우 조심스럽게 보내고 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고통의 나날의 연속이다. 정말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는 "앞으로는 오로지 포항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외통위원으로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으로서 기업 CEO의 경험을 살려 경제와 자원외교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경우든 대통령 친인척으로서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발언을 마친 이 의원은 잠시 자리를 지키다 회의 중간에 자리에서 일어났고, 박희태 대표, 안상수 원내대표 등은 남은 회의시간 내내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tag·한나라당,이상득의원,노무현전대통령서거,당쇄신,최고중진연석회의,형님정치,기업CEO,뉴스웨이,안상수원내대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16,029
チャンネル会員数
21

뉴스웨이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