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TV]한나라당 해명은 '그때 그때 달라요~~'

2007-11-26 アップロード · 477 視聴

[변상욱의 기자수첩]한나라당 해명은 '그 때 그 때 달라요~~'
한나라당 설명은 LKe 뱅크에 보관되어 있던 이 후보 도장을 위조했거나 이 도장을 빼내 자기들 맘대로 사용했다는 것.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 설명이다. "이명박 후보가 엘케이이 설립과정에서 업무를 포괄적으로 위임하면서 막도장을 맡겼다 해도 회사에 비치된 막도장은 기관에 제출할 절차 관련 서류 등에 날인하라고 준 것인데 주식매매 계약하면서 함부로 찍으면 그게 위조다. 중요한 권리매매에 관한 서류에는 인감이 찍혀야 하는데 막도장이 임의로 찍혀 있으니 막도장이 진짜 도장이라 해도 서류는 위조 아니냐. 주민등록등본 떼는 데 쓰라고 줬는데 그걸로 자동차 팔아버리면 되나?! 그러니 더 이상 이 문제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종결선언을 한 것이다.

여기에 대한 신당 김현미 대변인 논평이다. "기업에는 법정인감이 있고 각종 계약과 서류작성에 쓰는 공식도장, 사용인감이라는 게 있다. 사용인감은 따로 등록을 해놓는다. 우리는 BBK 양수양도계약서인 한글 이면계약서와 엘케이이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문서에 찍힌 도장이 그 회사 ‘사용인감’이라고 본다. 사용인감을 막도장이라고 주장하는 건 몰라서 그러는 건지 무작정 잡아떼자는 건지. 도장이 위조된 가짜라고 하다가 이제는 도장은 맞을지 모르는데 그것은 다른 일에 맡긴 걸 훔쳐 쓴 거라고 말을 바꾸고 일체 대응을 하지 않겠다고 한다. 이게 종결선언이냐 도망선언이지."

최근 한나라당에서 가장 고생하는 건 홍준표 클린정치위원장과 박형준, 나경원 대변인인 듯. 이명박 후보의 개인재산과 금융회사 관리에 관한 일인데 자세히 알아봤자 뭘 얼마나 알겠는가. 김경준 씨 쪽에서 자료를 하나 씩 내놓을 때마다 기자들이 찾아가 집요하게 파고드니 그 자리에서 답변을 안할 수도 없고 하자니 예전 말과 엉키고 연일 진땀이 흐를 판이다.

이명박 후보가 김경준 씨를 만난 게 2000년 1월이고 그 전에는 이 후보가 한국에 있지도 않았다고 하다가 에리카 김이 ‘99년 2월~3월 서울 프라자 호텔서 만났다. 여권이나 공항 출입기록 보면 알 것 아니냐’로 공격하는 통에 호준표 의원은 ‘99년에 한달 들어 온 것 맞다. 그러나 김경준을 만나지는 않았다’로 말 바꾸기를 했다.

이명박 후보가 BBK 명함은 본 적도 사용한 적도 없다고 했으나 이장춘 전 대사가 명함 받은 게 있다고 내놓자 박형준 대변인은 ‘이 후보 사무실에 놀러 와 사용치 않는 명함을 본인 모르게 가져갔다. 이 사건의 실체와 명함이 무슨 상관있냐’고 되는 지 안되는 지 모를 해명을 해야 했다.

이명박 후보가 등장하는 BBK 브로슈어에 대해 처음에는 김경준의 조작이라고 했지만 그렇지 않다는 동영상이 등장하자 나경원 대변인은 ‘명함과 브로슈어는 위조되거나 존재는 하였으나 폐기된 서류’라며 애매한 해명을 내놓았다..

그래서 한나라당 대변인 해명은 “그 때 그 때 달라요” 해명이라고 닉네임이 붙을 정도.

[기사원문보기]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679202

◎ CBS보도국 변상욱 기자 sniper@cbs.co.kr
◎ 촬영/편집 : 노컷TV 채승옥PD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한나라당,이명박,김경준,BBK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 비주얼라디오[전체]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