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TV]배용준 "태왕같은 지도자가 나와야"

2007-12-09 アップロード · 6,200 視聴

태왕사신기 배용준이 대통령선거를 앞둔 지금 "태왕같은 지도자가 나와야" 한다고 말해 주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배용준은 사극 태왕사신기 마지막 스페셜 방송에서 촬영중 에피소드와 소감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태왕이야말로 진정한 지도자상이라고 한마디 덧붙였다

대중앞에 모습을 철저히 감췄던 배용준이 '태왕사신기'시작전 모습을 스페셜 방송으로 모습을 보여준 이후 3개월여 만에 마지막 스페셜 방송에서 또다시 현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배용준은 6일 '태왕사신기' 두번째 스페셜 방송을 통해 촬영을 모두 마친 뒤 소감과 촬영중 부상 당한 모습, NG장면 등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배용준은 이날 방송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출정하면서 "'죽지마라. 끝까지 살아남아 내 옆에 있어'라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여느 왕처럼 '나를 따르라'가 아니라 백성을 살리려는 왕의 모습이 남달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런 지도자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희망도 덧붙이면서 이 시대에 걸맞는 지도자상에 대해 우회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번 스페셜 방송에서 배용준은 촬영중 인대가 끊어져 피를 흘리는 장면도 가감없이 공개했고 다리를 다쳐 절뚝거리면서도 고통을 참고 말에 오르는 모습을 그대로 공개해 뉴스로만 전해졌던 실제 부상 현장의 모습을 시청자들이 직접 살펴볼 수 있었다.

배용준은 마지막 촬영이 끝난 후 김종학 감독과 서로 부둥켜 안고 잠시 감상에 젖기도 했으며 둘은 배우와 감독을 떠나 오랜 항해를 마친 동료로서의 진한 우애를 확인하듯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김종학 감독은 촬영을 마친후 제작진 앞에서 "정말 수고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다. 그래도 끝났지만 마음속에는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다"며 마지막 촬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689851
◎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남궁성우기자
◎ 편집 : 노컷TV 채승옥PD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배용준,태왕사신기,지도자상,광개토대왕,태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