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경부운하 역사교과서 유적지 다 날릴 것"

2008-01-07 アップロード · 19,911 視聴

[노컷]"경부운하 역사교과서 유적지 다 날릴 것"

"초등학교 역사교과서 첫 장에 나오는 선사 유적지들이 깡그리 날아간다"

환경연합과 문화연대 등 시민단체가 주축이 된 '경부운하 저지 국민행동'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핵심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대운하의 예정구간 주변 문화재 사장을 우려하며 철저한 검증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민연대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연합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재청이 인수위원회에 보고한 자료가 한강 주변의 미사리와 암사동의 선사유적을 비롯 운하 예정 지역 500m 반경 내에 지정문화재 72점, 100m 이내에 매장문화재가 177곳에 이른다고 공개했다.

이들은 그러나 "문화재청의 보고는 단기간에 작성된 정밀도 낮은 자료"라며 "발굴되지 않은 매장 문화재와 강의 유역변경으로 인한 수중 문화재까지 포함하면 수천에서 수만 점의 문화재가 분포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BestNocut_R]

문화연대 강내희 공동대표는 "차기정부가 경제를 내세우면서 급박하게 운하건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개발로 인해 바로 이득을 보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판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화연대 황평우 문화유산위원장은 한강과 낙동강 주변의 주요 유적들을 표시한 자료를 제시하며 "경부운하로 초등학교에서 대학교까지의 역사교과서 첫장에 나오는 선사유적들이 깡그리 날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위원장은 또 "경부운하가 예정대로 추진될 경우 문화재 보존을 위한 조사발굴 기간은 8개월 여밖에 주어지지 않는다"며 "정밀조사를 마치려면 50년 정도가 필요하며 예산도 수 조원대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경부운하의 사업의 철저한 검증요구와 함께 대운하 사업의 국민투표실시, 전면 백지화를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권오상 기자 pasukkun@cbs.co.kr

tag·노컷경부운하,역사교과서,유적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문화/예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5

공유하기
[노컷TV]북극곰 수영대회
9年前 · 1,12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