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김용철, 대법원장 겨냥 '수사 방해' 의혹제기

2008-01-09 アップロード · 7,335 視聴


삼성특검 앞두고 9일 기자회견…법원에 의한 내부통제 의심"

김용철 변호사는 '삼성 특검' 출범을 앞두고 9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작심한 듯 법원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미리 준비해온 서면 의견서에서 "특본 수사 이튿날 삼성증권에서 조직적으로 차명계좌를 관리한다는 내부 제보자의 진술을 토대로 삼성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자 법원은 수사하지 말라는 취지로 기각했다"고 밝혔다.

김용철 변호사 "삼성사건, 법원의 ..
김용철 변호사 "특검 못미더우면 거..
김용철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영장 담당법관은 이 사건을 수사해서는 안 된다는 개인적인 생각까지 수사 검사에게 말했고, 해당 검사로부터 이 사실을 직접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또 "재청구한 영장에 대해서는 수색 장소 중 경영지원실 등 핵심 사무실 대부분을 삭제하고 감사팀 법무팀만을 허가했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특히 영장 기각에 따른 수사 차질을 언급하면서 이용훈 대법원장을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김용철 변호사에 따르면, 지난 2004년 1월 이용훈 대법원장과 비서실장은 에버랜드 전현직 사장인 허태학, 박노빈에 대한 형사사건 변론을 수임하면서 보수로 5천만 원을 받았는데, 자신이 삼성 법무팀장으로 재직할 당시 이러한 사건에 대한 보수로는 통상 비자금 5억 내지 10억 원을 지급했다는 것.

한 마디로 법원에 의한 조직적인 삼성 수사 방해설을 제기한 것으로, 김 변호사는 이에 대해 "법원에 의한 내부통제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CBS사회부 김정훈 기자 /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권오상 기자

(뉴스부활 20주년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노컷김용철,대법원장,겨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4

공유하기
[노컷TV]노트북 폭발사고
9年前 · 91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