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주현, 야동순재를 넘어서라

2008-01-16 アップロード · 4,897 視聴

[영상]'코끼리' 주현-백성현,'하이킥' 이순재-정일우 넘을까

야동순재의 아성을 넘어라'

21일부터 방송되는 '거침없이 하이킥(하이킥)'과 '김치치즈스마일'의 바통을 이어받는 일일시트콤 '코끼리'에서는 어떤 스타가 탄생할까.

'개코'(이병준 분) 대 '사이코'(권해효)의 라이벌 대결부터 '기어코'(한채아)와 '잠자코'(이상엽)의 러브라인까지. 톡톡튀는 '코'들이 모여 펼치는 가족 시트콤 '코끼리'의 주역들이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하이킥'을 잇는 부담감을 표하면서도 나름의 전략을 통해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쓰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전작은 '김치치즈스마일'이지만 평일 저녁 가족시간대를 책임져야 하는 '코끼리'로서는 이 시간대 시트콤의 장을 연 초대박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이 눈에 들어올 수 밖에 없다.

'하이킥'은 파격적인 편성으로 타 채널 일일드라마에 정면도전해 국민적인 사랑과 함께 9시 뉴스 시청률까지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은 입지전적인 작품.

'코끼리'에서 반칙 프로레슬러 출신으로 술을 좋아해 '딸기코'의 캐릭터를 받은 주현은 방송연예대상에 빛나는 '야동순재'의 바통을 이어받는 것에 적잖은 부담을 드러냈다. 주현은 "처음부터 (이)순재형이 잘해줬기 때문에 부담감이 큰 게 사실"이라면서도 "각자 생김새가 다르듯 장기가 있지 않겠느냐"며 적극적인 차별화를 시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주현이 이순재의 아성에 도전한다면 주먹은 앞에서 일등, 공부는 뒤에서 일등인 터프가이 고등학생 주성현 역을 소화할 백성현은 정일우의 벽을 넘어야 한다. 비슷한 캐릭터 때문에 부담은 더욱 크다. 이 때문인지 '코끼리'의 제작진은 그에게 아버지를 '급우'로 붙여줬다. 뒤늦게 고등학교에 복학해 졸업장을 따려는 아버지 주만복(이병준 분)과의 갈등에서 부정(父情)을 찾아가도록 한 것.

백성현도 이를 잘 아는 듯 "학교생활과 러브라인에 그치지 않고 아버지와의 관계와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이 묻어나도록 연기하겠다"며 보다 진지해진 '짱'을 그릴 태세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가장 중요한 성공요인으로 꼽히는 것은 단연 독특한 캐릭터의 조합. 이를 잇는 '코끼리'는 '00코'로 표현되는 다양한 캐릭터들'끼리'라는 뜻의 제목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캐릭터 시트콤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4년만에 시트콤에 복귀하는 김국진도 "어차피 시트콤의 성패는 캐릭터에 달렸다"며 "그런 면에서 제목에서부터 반템포 앞서있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연출을 맡은 이민호 PD는 또 하나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3대가 모여 사는 가족과 아버지와 함께 다니는 학교, 실업자들이 세들어 사는 다락방을 중심 공간으로 삼으며 노인문제와 교육문제 실업문제들을 블랙코미디 형식으로 풀어내겠다는 것.

그러나 이같은 구조는 정준하의 정리해고 장면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고 민용과 신지의 이혼가정, 이순재-나문희 커플의 노인부부 재조명까지 '하이킥'에서도 이미 선보인 시도일 수 있다.

흥행 부진으로 웃지 못한 '김치치즈스마일'을 뒤이으며 양 어깨가 무거운 '코끼리'가 닮은 듯 다른 '하이킥'의 영광을 재현해낼지 주목되는 점이다.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권오상 기자 pasukkun@cbs.co.kr

tag·노컷주현,야동순재를,넘어서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