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분신시도한 중소기업 사장의 절규

2008-01-22 アップロード · 1,039,691 視聴

분신자살 시도한 한 중소기업 사장의 절규

이마트 납품업체 사장 "횡포 못이겨" 분신…납품허가 해놓고 갖은 꼬투리

21일 저녁 6시 40분쯤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이마트 사무실 인근 주유소앞에서 40대 후반의 남자가 분신자살을 기도했다.

이 주유소에서 산 휘발유 20리터를 뒤집어 쓴채 온몸이 불덩어리로 활활 타오르는 순간 주유소 직원들이 황급히 달려들었지만 이미 온몸에 2-3도의 전신 화상을 입은 후였다.

그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현재 서울 한강 성심병원 화상 전문병동에서 생사의 기로를 헤매고 있다. 그의 분신 사건은 다음날 방송.신문에 단신으로 처리됐지만 그 이면에는 대기업의 횡포에 좌절한 한 중소기업인의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그는 왜 분신이란 극단적인 수단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을까?

김민석(47.부산.가명).

그는 지난 2000년 초반까지만 해도 연매출 100억원에 종업원 80여명을 거느린 건실한 중소업체를 운영하던 어엿한 사장이었다. 부산에서 수산물가공업체를 운영하던 김 씨는 안정된 판로를 찾던 중 지난 2001년 이마트에 수산물을 납품하기 시작했다.

김 씨의 형 김민형(가명) 씨는 "당시에도 일본에 수출도 하고 홈쇼핑에 납품하면서 건실하게 사업을 꾸려왔지만 수산물판매가 제철장사다 보니 안정된 판로가 필요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 씨는 이마트 납품을 위해 수 억원을 들여 포장기계와 포장지 등을 들여왔다. 하지만 판매실적이 저조해 결국 상품을 철수시키라는 이마트의 요구로 2달 만에 판매가 중단됐다.

기계와 포장지, 그리고 재고 등으로 큰 손해를 본 김 씨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이마트가 불공정 행위를 했다고 제소했다. 공정거래위원회 중재로 협상을 벌인 끝에 김 씨는 '이마트 내에 매장을 내는 조건'으로 소를 취하했고 다시 2003년 7월부터 다시 영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예상보다 판매가 저조해 결국 이듬해 2월 또다시 매장을 철수할 수밖에 없었다. 김민형 씨는 "이마트 한 켠에 판매대 하나 놓고 이마트의 요구로 3~5명 씩 판매원을 거느리며 장사를 하다보니 임대료 내기도 벅찼다"며 "결국 손해를 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의 회사는 결국 2005년 누적된 적자로 부도가 났고 김 씨는 물론 김 씨의 여동생과 큰아버지 등이 신용불량자 신세가 됐다. 게다가 김 씨는 이혼을 당하며 가정파탄에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여기서 포기하기엔 그동안 들인 노력이 너무 아까웠다. 김 씨는 회사가 부도나기 직전인 지난 2005년 1월 수산물의 유통기한을 획기적으로 늘일 수 있는 '화산재를 이용한 수산물 가공방법'으로 3가지 특허를 받았고 이를 이용해 재기를 노렸다.

꾸준한 접촉 끝에 지난 2007년 5월 김 씨는 이마트로부터 '괜찮은 아이템이니 다시 일해보자'는 허락을 받아내고 제품개발에 착수했다.

김민형 씨는 "공장을 새로 임대해 기계설비를 하고 직원도 고용했다"며 "이마트 측에서 김 씨가 신용불량자 신분이니 믿을만한 투자자가 필요하다는 요구를 해 재무적 투자자도 세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완제품을 만들어서 수차례 이마트를 찾아갔지만 이마트는 번번이 납품계약을 뒤로 미뤘다. 김 씨의 동료 박지호(가명) 씨는 "이마트에서 제품을 가져갈 때마다 포장지를 바꿔와라 용량을 바꿔와라 하면서 갖가지 요구를 해와 김 사장이 계속해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지역 유명백화점·대형마트, 납품업..
사고 당일인 21일, 또 다시 이마트 사무실을 찾은 김 씨에게 이마트 측은 "신용불량자와 거래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를 할려면 신용불량자 신분을 풀고 와라"고 요구했다.

당장 신용불량을 해소할 길이 없는 김씨에게는 '거래불가'통보나 다름없었다. 김씨는 이마트 사무실을 나온 직후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 20리터를 사 분신자살을 시도했다.

김민형 씨는 "이럴거면 처음부터 거래가 불가능하다고 못을 박던지 그동안 왜 투자자 데려오라, 물건 만들어오라는 둥 시간을 끌어 또다시 엄청난 비용부담을 하게했냐"며 "'더 이상 못살겠다. 남은 자식들 잘 돌봐달라'고 분신 직전에 전화한 동생의 목소리가 똑똑히 기억난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 씨의 이같은 사정에 대해 이마트 측은 "우리와 거래했던 분인데 이렇게 돼 안타깝다"며 "그동안 모두 정상적인 거래들이 이뤄져왔고 소비자에게 좀 더 좋은 상품을 제공하기위해 까다로운 절차를 거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현재 김 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로 김씨 지인들의 주장처럼 이마트와의 거래에서 불공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대한민국에서 중소기업인으로 살아가기가 얼마나 힘든지를 김 씨의 분신을 통해 조금이나마 통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E마트 납품 횡포 사례는 빙산의 일각
일방적인 계약파기, 재고부담 떠넘기기 일쑤

"김 씨 같은 사례는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이같은 거래 과정에서 제대로 된 계약서도 한 장 없는 마당에 대형유통업체가 법적으로 무엇을 잘못했는지 밝혀내기가 어렵다." 김 씨의 분신 소식을 접한 중소기업중앙회 한 관계자의 말이다.

이 관계자는 "김 씨측의 주장이 사실이라면"이라는 단서를 단 뒤 "일방적인 계약파기, 재고부담 떠넘기기, 판매도우미 고용 요구, 계약서 없는 구두약속 등 김 씨가 겪은 일들은 대형업체와 납품 중소업체간 거래에서 숱하게 문제가 됐지만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사안들이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해 10월, 대형유통업체와 거래중인 중소기업 109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6%가 추가비용 요구, 비용전가, 그리고 강요행위 등 불공정 거래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불공정 거래행위를 경험한 중소기업의 87%는 불만을 제기했다가 거래가 끊길까봐 이 같은 불공정 행위를 감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중소기업 대표는 "김 씨와 우리가 다를 게 전혀 없다"며 "김 씨가 그동안 어떤 일을 겪었는지 눈에 선하지만 나 역시도 나서서 얘기할 수 없다는 게 안타까울 따름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설사 대형마트의 불공정행위를 고발하고 나선다 하더라도 마땅히 보상을 받을 길이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다.

공정거래위원회 고발이나 민사소송 제기 등의 방법이 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대기업의 불공정행위를 직접 입증해야하기 때문에 납품 등과 관련해 구두로만 약속을 받는 납품업체 입장에서는 이를 입증할 방법이 없다.

중소기업중앙회 한 관계자는 "공정거래위원회나 민사소송의 방법이 열려있지만 이를 이용하는 중소기업은 사실상 손에 꼽을 정도"라며 "'누가 이런 내용으로 대기업을 고소했더라'는 소문이 돌면 그 업체는 사실상 대한민국에서 사업하기 힘들다고 보면된다"고 밝혔다.

자신도 대형마트에 납품하고 있다는 한 중소기업 대표는 "예전보다 불공정거래행위 방지에 대한 제도적 장치가 많이 마련되긴 했지만 대기업들이 교묘한 방법으로 법망을 피해가기 때문에 우리는 도리없이 당할 수 밖에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CBS경제부 임진수 기자

tag·노컷분신시도한,중소기업,사장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happyworld1
2008.02.29 02:17共感(0)  |  お届け
잘봤습니다(__)삭제
이마트
2008.01.24 09:37共感(0)  |  お届け
이마트가 중소기업들 완전 앞마당 개다루듯 한다죠 ㅡ,.ㅡ삭제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28

공유하기
장수S-APC의 운명은?
8年前 · 192 視聴

00:27

공유하기
장수SAPC 마지막 카드?
8年前 · 13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