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처음으로 손발 맞춘 孫-朴, 정부조직개편안 처리

2008-02-18 アップロード · 1,187 視聴

정부조직 개편안 처리와 관련해 孫 "차근차근" 朴"빨리끝내야"


통합민주당 손학규, 박상천 공동대표는 오늘 합당 의결 이후 처음으로 열린 최고위원간담회에서 검찰의 정동영 전 의장 소환 방침을 한목소리로 맹비난했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정동영 후보가 검찰로부터 소환장을 받았는데 이해가 되지 않고 '정치 보복'이 아직도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이어 "공당 후보를 소환하는 것은 당을 소환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 문제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 책임있게 검토해서 당차원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상천 대표도 "대선 때 정치공방 한 것 가지고 소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는 금년 한해 여야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가를 암시하는 것이어서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두 공동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사뭇 다른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손 대표는 "발목잡기 공세로 한나라당이 처놓은 올무에 걸려들어서는 안된다"며 "이는 어느 부처를 주고 빼고하는 흥정의 문제가 아니라 오직 국가의 이익과 국가 미래발전전략의 원칙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손 대표는 "국민이 우리당의 진정성을 알아주기 시작했다"며 "국민에게 참뜻 차근차근 알려야한다. 국민과 국가 이익만을 생각하고 원칙을 지켜나가면 국민이 우리편이 된다는 믿음을 갖자"고 참석자들을 독려했습니다.

반면 박상천 대표는 "정부조직법 개편 문제는 빨리 끝내야한다"며 "늘어져서 새 정부 탄생이 지연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한 박 대표는 "국민은 경제가 회복되고 어려운 일도 잘 풀리기를 바라는 심정에서 새 정부의 출발에 대해 고대하고 있어 그 뜻에 부응해야한다"며 "다만 그 내용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의견을 종합해서 방향을 정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BS정치부 최철 기자 / 영상취재팀 김다원 기자

tag·노컷처음으로,손발,맞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