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TV]장관 내정자, 계속되는 의혹

2008-02-27 アップロード · 534 視聴

대북 강경론과 가족의 국적문제로 구설수에 오른 남주홍 통일부장관 내정자 부부가 최근 6년간 두 자녀의 교육비로 4천8백만원을 이중 공제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또 김포의 절대농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박은경 환경부 장관 내정자는 김포 땅을 구입하기 전에 인천 계양구 밭을 판 것으로 드러나 투기 의혹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김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주홍 통일부장관 내정자는 지난 81년 미국에서 태어난 미국 국적의 딸과 84년생으로 미국 영주권을 갖고 있는 아들을 자녀로 두고 있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회 자료에 따르면 남 내정자는 지난 2005년부터 2007년까지 3년간 자녀의 교육비로 매년 7백만원씩 2천 백만원을 공제받았습니다.

똑같은 기간 남 내정자의 부인인 엄모 교수 역시 매년 7백만원씩 역시 2천 백만원을 공제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현행 소득세법상 부부가 맞벌이라면 자녀의 교육비 공제는 부부 중 한사람만 받아야 한다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명백한 이중공제에 해당합니다.

이것만이 아니다. 2004년의 경우에도 남 내정자 부부는 천 4백만원씩 2천 8백만원의 교육비를 공제받았고 2002,2003년에도 자녀 교육비를 이중 공제 받았습니다.

이렇게 6년동안 이중공제를 통해 부당 공제 받은 금액은 모두 4천 8백만원에 이릅니다.

남주홍 내정자는 CBS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완전히 착오에 따른 것으로 이중공제 대상인줄 몰랐다"며 부당공제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은경 환경부 장관 내정자는 절대농지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김포의 논을 구입하기 두달 전에 인천시 계양구 서운동에 있는 밭 두 필지를 매매한 것으로 드러나 투기 의혹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영대 의원은 관련 기관으로부터 인사청문 자료를 추가로 제출받은 결과 박 내정자가 김포의 절대농지를 사기 두 달 전인 99년 3월 25일에 계양구 서운동에 있는 토지를 3억 6500만원에 매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박 내정자의 남편도 2002년 6월에 제주도 애월읍에 소재한 밭을 12명에게 매도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영대 의원은 "땅을 사랑한다는 박 내정자의 말은 말장난일 뿐이고 시중의 복부인과 전혀 다를 것이 없음이 드러났다"면서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 CBS 노컷뉴스
  편집 : 노컷TV 채승옥PD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남주홍,통일부장관,이중공제,박은경,환경부장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