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김무성, 눈물의 탈당 선언 "이기고 다시 돌아오

2008-03-14 アップロード · 404,491 視聴

김무성, 눈물의 탈당 선언 "이기고 다시 돌아오겠다"

“한나라당 공천은 청와대 기획 밀지공천, 공천기준은 오로지 청와대 마음대로”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한나라당 김무성 최고위원이 한나라당 공천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박근혜 전 대표의 좌장격인 김무성 최고위원은 14일 오전 한나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생 신의 하나만큼은 굳게 지키고 살아온 내 등에 배신의 칼이 꽂여 너무도 아프다”면서 "내가 사랑하고 헌신했던 한나라당이 여기까지 온데 비통한 심정을 금치 못한다. 오늘 나는 마음은 한나라당에 두고, 몸만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은 “이재오, 이방호가 공천개혁을 빙자해서 박근혜 죽이기 하고 있다”면서 “박근혜를 몰아내고 자신들이 정권을 장악하려고 하는데 내가 걸림돌이 돼 몰아낸다. 자신의 이익 때문에 동지들의 목숨을 파리 목숨처럼 날린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의 이번 공천은 청와대의 기획 밀지 공천"이라며 “당권, 대권이 엄연히 분리된 정당이 청와대의 결재를 받았다. 공심위원들은 자존심을 팔았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김 위원은 한나라당 공천을 두고 “상대당은 ‘감동’ 공천을 하는데 한나라당은 ‘감정’ 공천을 했다. 당선 가능성보다는 특정인을 위한 전당대회용 공천이었다"면서 "공천 기준은 오로지 청와대 마음대로였다"고 말했다.

기자회견동안 끝내 참았던 눈물을 보인 김 위원은 “이런 무원칙한 공천을 일삼은 세력이 한나라당을 망치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게 반드시 선거에서 이기고 돌아와 한나라당을 국민의 사랑을 받는 당으로 다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길소연 기자 sinkiruhk@cbs.co.kr

tag·노컷김무성,눈물의,탈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