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GP506' 조현재 "GP장 생활 1년…외롭게

2008-03-25 アップロード · 2,040 視聴

드라마 '러브레터'와 사극 '서동요'에서 부드러운 연기를 선보인 조현재가 영화 'GP 506'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2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GP 506'(감독 공수창, 제작 보코픽처스) 사회에 참석한 조현재는 "그동안 멜로를 많이해서 남자다운 이야기, 군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공수창 감독님의 시나리오가 매력적으로 다가와 출연을 결정했다"며 "GP장으로 1년 넘게 살았는데 역할을 닮아가서 말도 많이 없어지고 조금 외롭게 지냈다"고 전했다.

조현재는 극중 군 참모총장을 아버지로 둔 육사출신 최고 엘리트 장교로 사건을 은폐하려는 의문의 GP장 유정우 중위 역을 맡았다.

그는 "1년이라는 긴 촬영 기간을 제외하면 영화를 찍으면서 크게 어려운 점은 없었다"며 "연기하면서는 늘 즐거웠다"고 덧붙였다.[BestNocut_R]

영화 'GP506'은 비무장지대 내 최전방 경계초소 'GP506'에서 소대원이 몰살 당하는 의문의 사건을 다룬 미스터리 수사물.

진실을 밝히려는 집념의 수사관 노성규 원사 역으로 천호진이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최초의 생존자 강진원 상병으로는 배우 이영훈이 분했다.

다음달 3일 개봉 예정.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김다원 / 김송이 기자 dawonx@cbs.co.kr

tag·노컷GP506,조현재,GP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조애현
2008.04.30 00:31共感(0)  |  お届け
안녕하세요...대구출신 30대 여자...
요즘 기운없고 웃는게 뿅뿅뿅무 어색하네..언제나 웃고 씩씩
하게 단순하고 재밌게 살아요...화이팅...짜요..더 뭐시기가 있던가? 아 ...머리의 한계...끙끙끙삭제

노컷|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