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이건희회장, "범죄집단으로 생각한 적 없어"

2008-04-04 アップロード · 293 視聴

[노컷] 삼성관련 의혹의 핵심에 서 있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수 백명의 취재진에 둘러싸여 4일 오후 서울 한남동 삼성 특검 사무실에 나타난 이건희 회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각종 의혹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 대부분을 부인했다.

이 회장은 에버랜드 전환사채 발행 등을 "지시한 기억이 없다"며 부인한데 이어 삼성생명 차명 재산이 상속 재산이냐는 질문에도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계열사에 비자금 조성을 직접 지시했느냐에 대해서도 한 적 "없다"고 말한 이건희 회장은 경영권 불법 승계에 관련된 보고를 직접 받았냐는 질문 역시 아니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특히 글로벌 기업인 삼성이 범죄집단처럼 여겨지고 있는 책임이 어디에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다소 상기된 목소리로 "삼성이 범죄집단이라고 생각해 본 적도 없다"며 "그것을 옮긴 여러분들이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조사실이 있는 7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오른 이 회장은 "(국민들께) 여러 달 동안 소란을 피워 죄송하다"며 "이것이 진실이든 아니든 이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지금껏 불거진 삼성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며 조사가 10시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권오상 기자

[기사 원문보기]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793325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이건희,삼성,삼성회장,삼성특검,특검,범죄,구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2

공유하기
[노컷TV]세계 음식 축제
9年前 · 2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