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이건희 사퇴·전략기획실 해체'…삼성, 고강도 쇄신 강행

2008-04-22 アップロード · 283 視聴

[노컷] 삼성그룹은 22일 이건희 회장의 경영일선 퇴진과 전략기획실 해체, 계열사 독립경영 등을 골자로 하는 고강도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삼성 이건희회장은 이날 서울 태평로 삼성본과 국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오늘(22일) 삼성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그 동안 특검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많은 걱정을 끼쳐드려 사과드린다"면서 "이에 따른 법적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또 전략기획실을 해체하고, 각 계열사의 독립 경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학수 부회장은 "그동안 전략기획실은 대규모 투자가 수반되는 그룹 차원의 전략사업을 육성하고, 계열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수행하는 업무를 해오면서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며 "이제 각사가 독자적인 경영역량을 확보했고 사회적으로 그룹 경영체제에 대한 일부 이견이 있는 점을 감안해 전략기획실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특검에서 조세포탈로 문제가 된 차명계좌는 경영권 보호를 위해 명의신탁해 온 것으로 이번에 이건희 회장의 실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은 누락된 세금을 납부하고 남는 돈은 회장이나 가족에게 쓰지는 않는다고 하셨다"며 "유익한 일에 쓸것이라고 말한 만큼 이회장의 취지에 맞도록 시간을 갖고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전무는 삼성전자의 임원직을 사임하고 세계의 열악한 사업장에서 일하면서 현장을 경험하기로 했다"고 이 부회장은 밝혔다.

삼성그룹은 또 은행업 진출을 전면 부인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은행업에 진출하려 한다는 얘기가 있는데 삼성은 은행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말하고, 대신 "삼성생명과 증권, 화재 등 금융계열사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윤리경영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주회사 전환 문제와 관련해 "지주회사로의 전환은 20조 원 정도의 자금이 필요하고 그룹 전체 경영권에도 문제가 있어 현실적으로 당장 추진은 어렵고 시간을 두고 검토하겠다"며 "삼성카드가 보유하고 있는 에버랜드 주식은 4-5년을 두고 매각하는등 순환출자 문제를 점진적으로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와함께 "홍라희 관장도 리움미술관 관장과 문화재단 이사등 일체의 직에서 사임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자신과 김인주 사장은 잔무를 마친 뒤 사임할 것"이며 "전략 기획실 해체와 경영진 사임등과 관련된 실무 절차를 6월말까지 마치고 7월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 경제부 성기명 기자

[기사 원문보기]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808150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이건희,삼성,해체,경영쇄신안,독립경영,삼성그룹,조세포탈,이재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