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최홍만 결국 귀가조치…"현재로선 할말 없다"

2008-04-23 アップロード · 390 視聴

[노컷] "지금으로선 팬들께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일단 (훈련소를) 나왔으니까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격투기 스타 최홍만(28)이 입소 3일 만에 결국 집으로 돌아갔다.

지난 21일 강원도 원주 육군 제36보병사단 신병훈련소에 입소했던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이 23일 오후 1시 무렵 '귀가조치'됐다.

육군은 23일 "최홍만 선수에 대한 정밀 신체검사 과정에서 '재검진 사유'가 발생해 귀가조치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개인 신상 보호 차원에서 부적합 판정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입소 당시 밝은 표정과 달리 이날 다소 굳은 표정으로 신병훈련소를 빠져나온 최홍만은 귀가 직전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 "동료들이 워낙 잘해줘서 이틀동안 재밌었는데, 퇴소하게 되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또 3일 만의 귀가조치와 관련한 일부의 비난여론을 아느냐는 질문에 "군에서 받아들였기 때문에 제가 왈가왈부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최홍만은 입소 당시 군 당국에 서울대 신경외과로부터 발급받은 '시신경 장애 진단서'를 제출한 바 있다.

'시신경 장애 진단서'에는 '뇌하수체 선종이 시신경을 압박해 시력저하 및 시야장애 가능성이 높아 중증도 이상 운동이나 노동에 부적합하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즉, 말단비대증이다.

이날 귀가조치된 최홍만은 병무청 일정에 따라 재신검을 받게 된다. 그 결과에 따라 군 복무 여부가 최종 결정되는데, 만약 재신검에서 5~6등급이 나오면 '군 면제' 판정을 받게 되고, 4급이면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된다.

▲ '말단비대증 논란' 다시 불거질 듯

최홍만이 이날 신병훈련소에서 중도 퇴소함에 따라 말단비대증 논란도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최홍만은 지난해 6월 미국 LA에서 열린 K-1 다이너마이트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머릿 속 종양 때문에 주최 측으로부터 파이트 라이센스를 발급받지 못해 출전이 좌절됐다.

당시 캘리포니아 주 체육위원회는 "(최홍만의) 머릿 속 종양이 계속 자라고 있는 상태"라며 수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홍만 측은 그같은 조처에 대해 불쾌해하며 "건강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최홍만이 입소할 때 '시신경 장애 진단서'를 제출한 데다가 이날 중도퇴소함에 따라 그동안 '거짓말을 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전망이다. 또 면제를 받더라도 현재의 건강 상태에서 격렬한 K-1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

최홍만 측은 내부입장을 정리한 후 이와 관련해 조만간 공식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기사 원문보기]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809583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 http://www.nocut.tv >
       < http://www.nocutnews.co.kr >

tag·최홍만,귀가,군대,훈련소,격투기,신병훈련소,신체검사,병무청,재신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