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문학계의 별 박경리 선생, 영원히 잠들다

2008-05-08 アップロード · 200 視聴

[노컷]한국문학의 큰별 박경리 선생이 영원한 안식을 향한 길을 떠났다.

지난 5일 타계한 박경리 선생의 영결식은 8일 오전 8시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렸다. 도종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영결식에는 외동딸인 김영주 토지문화관장과 사위 김지하 시인, 외손자 원보, 세희 씨 등 유족과 각계 인사 150여 명이 참석했다.

박완서, 최일남, 박범신, 윤흥길, 김원일, 조정래, 김초혜, 이근배, 김병익, 이문재 등 문인들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 정몽준 국회의원, 최열 환경재단 대표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눈물로 배웅했다.

외손자 세희씨가 든 위패와 최유찬 연세대 교수가 든 영정 사진을 앞세우고 고인의 관이 영결식장에 들어오자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애도를 표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추모사를 통해 "선생님을 통해 생명과 땅에 대한 사랑이 영원히 기억될 것이고, 선생님의 작품은 우리들의 소중한 유산으로 남을 것이다. 선생님 무디 편안히 가십시오"라고 전했다.

문학계 후배 작가들은 큰 어른을 잃은 슬픔을 애써 삼키며고인의 큰 뜻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완서 장례위원장이 "선생님이 하늘에서 내려다 볼 때 기뻐하실 수 있도록 후배들은 살아갈 것"이라며 울먹였다.

박경리 선생의 유해는 단구동 옛집터에 마련된 토지문학공원과 매지리 토지문화관에서 노제를 진행한 후 고인의 모교인 경남 진주여고를 거쳐 고향인 경남 통영에 도착할 예정이다.

박경리 선생은 이곳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 9일 오전 고향인 경남 통영 미륵산 기슭의 양지공원에 잠들게 된다.

대하소설 '토지'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연 고 박경리 선생, 선생의 육신은 떠났지만 그 정신은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남을 것이다.


◆CBS문화부 정재훈 기자 floyd@cbs.co.kr
◆촬영/편집: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이창준 기자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노컷TV http://www.nocut.tv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

tag·박경리,토지,선생님,작품,문학,작가,박완서,유인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