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이젠 114 전화 안내도 사기 대출에

2008-05-20 アップロード · 700 視聴

[노컷]대출신청자의 회사 재직 여부를 금융회사에 허위로 알려주는 수법으로 수억원대의 대출금을 타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사기 대출을 위해 114안내번호 서비스까지 동원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전국의 전화번호를 망라한 114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정식 사업자등록이 되어 있어야만 안내 서비스에 등재될 수 있을 정도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같은 공신력의 허점을 이용해 사기대출을 받아온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무허가 대부업자 김 씨(30) 등 일당 10여 명은 지난해 11월부터 인터넷을 통해 신용이 떨어지는 대출무자격자 120여 명을 모집했다.

곧바로 재직증명서 등 가짜 대출서류가 꾸며져 금융회사에 제출되고 금융회사는 114안내를 통해 무자격자가 다닌다는 회사의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어 신분 확인에 나선다.하지만 이는 김 씨 일당이 처음부터 계획했던 과정이었다.

금융회사가 건 114대표번호는 이미 김 씨 일당의 대포폰으로 연결돼 있었다.

사전에 특정 상호의 가짜 사업자등록증을 KT에 제출한 뒤 이 상호의 114대표번호를 멋대로 바꿔치기 해 금융회사에서 전화가 걸려올 경우 자신들의 대포폰으로 재직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로 확인을 해 줄 수 있었다.

이 같은 수법으로 지난해 말부터 대출된 액수만 무려 10억 여 원, 김씨 일당은 대출금의 50%를 수수료 명목으로 뜯어갔다.

이처럼 쉽게 사기대출이 가능했던 것은 영업 실적에만 급급한 금융회사와 KT의 관리 부실이 한몫했다는 지적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김태현 경위는 "금융사의 경우 대출 성사에 급한 나머지 실제 재직 여부에 대한 실사를 형식적으로 해 결과적으로 무직자 대출이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김 경위는 또 "통신회사도 정확한 확인 절차 없이 단순히 전화신청과 사업자등록증 팩스 송부만으로도 번호변경이 가능하게 하는 등 관리부실이 범행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사기 등의 혐의로 김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일당 46여 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 CBS사회부 김대훈 기자
◆ 인터넷뉴스의 새로운 상상, 노컷TV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로가기 노컷TV http://www.nocut.tv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

tag·서울지방경찰청,114,전화,사기,대출,사이버범죄수사,불구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