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타운 불륜 발언' 여야 공방에 경찰청 국감 파행

2008-10-09 アップロード · 867 視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9일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는 민주당 김유정 의원의 \\\'뉴타운 관련 불륜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 여야간에 고성이 오가고 국감이 오전한때 중단되는 등 파행이 빚어졌다.

김유정 의원은 전날 서울시에 대한 국감에서 오세훈 시장과의 질의 도중 뉴타운 논란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의원 6명이 무혐의 처분된 상황에 대해 \\\"불륜의 당사자들이 아무런 처벌없이 자유로운데 이를 목격한 제3자인 서울시민들은 엄청난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한나라당 의원들이 사과를 촉구하자 김 의원은 이날 국감에 앞서 신상발언을 통해 \\\"불륜 발언은 한나라당 의원들을 직접 거론한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비유였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BestNocut_R]그러나 한나라당 신지호 의원은 \\\"시민들이 뽑아준 국회의원에게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표현한 것은 국민과 국회를 모독한 것\\\"이라며 \\\"김 의원의 유감 표명도 당사자들이 아니라 단순히 의사 진행이 순조롭지 못한 데 대한 것이었다\\\"고 거듭 사과를 촉구했다.

다시 민주당 최규식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뉴타운 추가지정을 약속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도 한나라당 언질을 받은 것처럼 뉴타운 지정을 받은 것처럼 얘기한 것을 문제삼은 것\\\"이라고 맞섰다.

공방이 계속되자 조진형 행안위원장은 \\\"김유정 의원의 불륜 발언을 국회법상 속기록에서 삭제할 수는 없지만 여야 합의로 수정은 가능하다\\\"며 중재안을 냈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은 계속 반발하면서 결국 정회에 들어갔다.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