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손예진, 영화 속 노브라에 섹스관련 노골적인 대사 ''눈길''

2008-10-14 アップロード · 40,750 視聴

강한 캐릭터라 여배우로서 좋은 파장이 올 것 같지 않았어요. 공감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고요.”

배우 손예진이 당당하게 두 남편을 거느린 사랑스러운 아내로 변신했다.

14일 오후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감독 정윤수, 제작 주피터필름)의 언론시사회를 통해 배우 손예진은 직설적인 거침없는 대사와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선보였다.

손예진은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 채 섹스에 대한 이야기를 과감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배우 김주혁과의 섹스신 에서는 아찔한 뒤태까지 공개한다. 노골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지만 순간순간 비쳐지는 그녀의 몸매는 18세 관람가 등급을 받을 만큼 아슬아슬한 매력을 발산해 화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사회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손예진은 “인아와 덕훈 둘의 사랑이 이해되지 않으면 공감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작품을 보고 강한 캐릭터라 여배우로서 좋은 파장이 올 것 같지 않았다. 공감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인아의 매력에 끌려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역할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손예진이 맡은 ‘주인아’ 역은 남편을 두고도 사랑하는 사람과 또 결혼을 하겠다는 독특하고 발칙한 사고방식을 가져 남편 ‘나덕훈’(김주혁)을 마구 흔든다.

세계문학상을 수상, 베스트셀러로 화제를 모은 박현욱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한 이 작품은 도저히 말이 안되는 이러한 상황들을 밝고 즐거운 톤으로 만들었다. 영화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의 정윤수 감독의 세심한 각색이 엿보인다.

[BestNocut_R]정윤수 감독은 “원작의 차분하고 지적인 캐릭터가 영화에서는 귀엽고 사랑스럽게 바뀌었다”며 “제도와 진리를 무너뜨리자는 것이 아니라 나와 다름을 인정하는 것, 행복을 위해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는 오는 23일 개봉된다.



mimi@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dsFfsgfsf
2008.11.15 23:02共感(0)  |  お届け
강한 캐릭터라 여배우로서 좋은 파장이 올 것 같지 않았어요. 공감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고요.”

배우 손예진이 당당하게 두 남편을 거느린 사랑스러운 아내로 변신했다.

14일 오후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감독 정윤수, 제작 주피터필름)의 언론시사회를 통해 배우 손예진은 직설적인 거침없는 대사와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선보였다.

손예진은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 채 뿅뿅뿅스에 대한 이야기를 과감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배우 김주혁과의 뿅뿅뿅스신 에서는 아찔한 뒤태까지 공개한다. 노골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지만 순간순간 비쳐지는 그녀의 몸매는 18세 관람가 등급을 받을 만큼 아슬아슬한 매력을 발산해 화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사회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손예진은 “인아와 덕훈 둘의 사랑이 이해되지 않으면 공감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작품을 보고 강한 캐릭터라 여배우로서 좋은 파장이 올 것 같지 않았다. 공감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인아의 매력에 끌려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역할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손예진이 맡은 ‘주인아’ 역은 남편을 두고도 사랑하는 사람과 또 결혼을 하겠다는 독특하고 발칙한 사고방식을 가져 남편 ‘나덕훈’(김주혁)을 마구 흔든다.

세계문학상을 수상, 베스트셀러로 화제를 모은 박현욱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한 이 작품은 도저히 말이 안되는 이러한 상황들을 밝고 즐거운 톤으로 만들었다. 영화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의 정윤수 감독의 세심한 각색이 엿보인다.

[BestNocut_R]정윤수 감독은 “원작의 차분하고 지적인 캐릭터가 영화에서는 귀엽고 사랑스럽게 바뀌었다”며 “제도와 진리를 무너뜨리자는 것이 아니라 나와 다름을 인정하는 것, 행복을 위해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는 오는 23일 개봉된다.삭제

노컷|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