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국제중 설립 동의안 가결…내년 3월 개교

2008-10-31 アップロード · 6,014 視聴

국제중학교 설립 동의안이 31일 새벽 서울시 교육위원회를 통과해 국제중학교의 내년 3월 개교가 확정됐다.

사회적 합의와 여건이 갖춰지지 못했다는 이유로 보류됐던 국제중 설립 동의안이 보름만에 다시 통과됐다.

30일 10시에 시작된 재심의는 자정을 넘겨 4시간 가까이 이어졌지만 위원들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결국 표결로 마무리됐다.

투표권자 14명 가운데 동의안에 찬성한 위원은 10명.

서울시교육청이 사교육비와 원거리 통학 문제 등 지적사항을 보완해 제출하면서 이처럼 동의안에 찬성하는 위원들이 과반수를 넘었다.

하지만 그동안 국제중 설립에 반대해왔던 일부 위원들이 표결을 거부하는 등 동의안 통과까지 찬반입장이 팽팽이 이어졌다.

특히 동의안이 보류된 지 불과 보름만에 어떻게 국제중 설립을 위한 여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냐며 시교육청의 보완책이 급조됐다고 지적했다.

[IMG0]한 위원은 "학교 3개를 지으려면 최소 천억이 드는데, 천억을 마련한 것이 보완대책이냐"며 "천억 확보 여부도 지원받기로 동의받았다는 식으로 말하는 데 보름만에 보완이 불가능하니 이런 대책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시교육청에 대한 질의시간이 끝난 뒤 위원장이 바로 표결에 들어가려하자 일부 위원들이 동의안 통과를 밀어붙이지 말라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일부 위원은 또 공정택 교육감의 조정으로 이번 동의안이 가결됐다고 말했다. 공 교육감이 무수한 외압을 받고 교육위원들도 이를 무시할 수 없어 이런 결정이 나왔다는 것이다.

국제중설립을 반대해온 한 위원은 "공정택 교육감이 선거를 거치면서 받은 도움을 뿌리칠 수 없었을 것이고 교육위원과 교육감은 또 공생관계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 가운데 2명은 뻔한 결과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결국 표결을 거부하기도 했다.[BestNocut_R]

시민교육단체들 역시 애초 시교육위가 사회적 여건이 성숙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동의안을 보류시켰던 점을 들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며 반발하고 있어 논란은 설립과정에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교육청은 내년 3월 국제중 설립을 목표로 11월 3일 특성화중학교를 지정고시고, 6일에는 전형요강을 확정할 방침이다.

국제중으로 전활될 대원중과 영훈중은 1단계 학교장 추천 등 서류심사, 2단계 개별면접, 3단계 추첨으로 각각 160명의 학생을 선발하게 된다.

jina13@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