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애킨스 "한국서 뛴다면? 연애도 안하고 농구만"

2008-11-14 アップロード · 13,923 視聴

]“잘 못했어요” 한국 취재진과 농구 관계자들 앞에서 선을 보인 ‘혼혈선수’ 토니 애킨스(28,178.4cm)가 연습 경기 후 내뱉은 첫 마디였다. 어눌했지만 또박또박한 한국말로 “잘 못했어요. 조금 힘들었어요”라고 입을 뗀 애킨스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애킨스는 14일 성남 국군체육부대 내 농구장에서 실시된 상무 농구단의 자체 연습경기에 참가해 자신의 기량을 선보였다.

1쿼터에는 KBL 최고의 포인트가드로 꼽히고 있는 양동근(상무)과 매치업돼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간간히 보여준 노룩패스, 재치있는 드리블을 비롯해 점프슛과 3점슛 등이 수준급이었다.

그러나 이날 35분여를 뛴 애킨스는 체력적인 부담을 느끼는 듯 시간이 흐를수록 힘들어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애킨스는 연습경기 후 인터뷰에서 “연습경기를 앞두고 매우 흥분됐고 이런 자리에서 뛸 수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 좋았다”면서 “그러나 그리스 리그에서 돌아와 운동을 안한지 한달 가량이 돼 몸을 만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주일 정도라도 훈련하고 연습경기에 나섰더라면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었을 것”이라며 거듭 아쉬워한 애킨스는 “컨디션도 안 좋았고 다리 상태도 피로해서 스피드, 슈팅 등이 좋지 않았다”면서 평소 기량의 60% 수준밖에 보여주지 못했음을 강조했다.

[BestNocut_L]이날 애킨스와 함께 자리한 어머니 전명순씨(59)는 “시차 적응을 못해서 며칠째 잠을 못자 컨디션이 엉망이었을 것”이라고 걱정한 뒤 “토니가 어제 밤에는 그러더라. ‘한국에서 뛰게만 된다면 연애도 안하고 운동만 열심히 해서 국가대표가 돼 한국을 아시아 챔피언으로 만들겠다’고.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미국인 지웰 애킨스씨(59)와 결혼해 미국에서 애킨스를 낳은 전씨는 현재 미국 애틀랜타에서 옷가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10일 애킨스의 귀화 신청을 위해 아들과 함께 귀국했다.

한편 이날 상무 체육관을 찾아 애킨스의 플레이를 지켜본 김남기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은 “일단 기본기와 개인기는 좋은 것 같다”면서 “시야도 넓고, 슛도 좋고, 드리블도 좋은데 운동을 안하고 왔는지 파워가 떨어진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어 “볼을 좀 오래 끈다는 단점이 있는데 그건 교정이 가능한 부분이다. 일단 17세 이하 미국 청소년대표로 활약한 경력이 있는 만큼 귀화하더라도 한국 국가대표로 뛰기 위해서는 국제농구연맹(FIBA)의 유권해석이 필요해보인다”면서 “그러나 좋은 선수인 것은 분명하다”는 말로 애킨스의 한국행에 힘을 실었다.

nocutsports@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