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다복회, 사채로 무너졌나…경찰, 고위공직자 연루설 일축

2008-11-18 アップロード · 13,720 視聴

강남 부유층 계모임으로 알려진 \\\'다복회\\\'가 무너진 이유는 급전이 필요해 끌어다 쓴 사채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다복회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중간수사결과발표를 통해 자금난을 겪던 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사채를 끌어쓴 것이 다복회가 무너진 이유라고 밝혔다.

구속된 계주 윤 모(51)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계원들이 계금을 납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를 메꾸기 위해 사채를 끌어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윤 씨가 끌어다 쓴 사채 규모는 현재까지 200억 원 정도며, 지금까지 이자로만 300억 정도가 사채업자로 흘러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어 \\\"아직도 원금은 살아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윤 씨 등 다복회 임원진이 납입받은 곗돈을 임의로 유용했을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일부에서 제기된 윤 씨의 공동계주 박 모(51)씨가 철강업체 인수와 부동산 투기에 손을 댔다는 주장도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불입받은 돈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돌려주는 형태가 계\\\"라며 \\\"돈을 받아서 투자할 여력은 없다\\\"고 진술했다.

초유의 관심사인 사회고위공직자 연루설과 관련해서도 경찰은 수사계획이 전혀 없다며 분명히 선을 그었다.

강남경찰서 이지춘 수사과장은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고위정치인이나 유력인사, 재벌가 부인 등과 같은 계원은 단 한 사람도 현재까지 확인된 내용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 과장은 \\\"수사기관은 범죄요건이 성립된 사건에 대해서만 수사를 벌인다\\\"며 \\\"경찰은 요건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서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 씨는 일부 고위공직자의 연루설과 관련해, 이를 적극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도가 과장, 왜곡된 부분이 많으며 특히 선물을 받았으면 받았지, 돈을 주면서 계원을 모집한 적은 없다\\\"는 윤 씨의 말을 전했다.

wicked@cbs.co.kr

tag·interface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8

공유하기
비무장지대 첫 환경조사
8年前 · 5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