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김평수 전 교직원공제회 이사장 구속

2008-12-17 アップロード · 986 視聴

김평수 전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이 세 번째 영장 청구 만에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17일 김평수 전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을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김용상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추가된 범죄사실로 볼 때 배임수재에 대한 소명이 있고 사건의 내용과 성격, 수사 진행 경과에 비춰볼 때 구속의 필요성이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전 이사장은 지난 2005년 9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교직원공제회가 경남 창녕에 추진했던 실버타운의 시행·시공사인 안흥개발로부터 네 차례에 걸쳐 모두 9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이사장은 당초 330억 원으로 추정됐던 공사비를 660억 원으로 증액시켜 달라는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BestNocut_R]

김 전 이사장은 또 교직원공제회가 지방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설을 예식장으로 임대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예식장업체 네 곳으로부터 37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부하직원들이 납품업체들로부터 받은 뒷돈을 상납받는 수법으로 7000만 원을 받고, 지난 2005∼2006년 직원들에게 지급한 성과급에서 일부를 상납받아 6000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김 전 이사장은 이같은 뒷돈을 대부분 현금으로 챙겼으며 골프 비용이나 자신의 용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이사장이 돈을 받은 수법은 기관장 비리의 백화점을 보는 것과 같다\\\"며 \\\"죄질이 나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무리한 주식투자와 실버타운 부실 투자로 손실을 입힌 혐의를 적용해 지난 6월과 10월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chokeunho21@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