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금감원 "건설업체와 중소조선업체 우선 구조조정"

2008-12-23 アップロード · 2,949 視聴

글로벌 금융위기와 실물경기 침체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아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건설업체와 중소 조선업체에 대해 우선적으로 구조조정이 추진된다.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건설업체와 중소 조선업체를 우선적으로 구조조정을 추진해 부실화에 선제 대응하고 시장의 불안심리와 불확실성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창 금감원장은 이를 위해 주요 은행의 해당업종 담당 심사역과 외부전문가(회계법인, 신용평가사 등)등 7명 안팎으로 구성된 업종별 신용위험평가 T/F를 오늘 설치해 연말까지 기준과 세부절차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어어 주채권은행은 업종별 신용위험평가 T/F에서 마련한 기준과 세부절차에 따라 재무상황과 향후 산업전망 등을 반영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해 업체별 구조조정 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김종창 금원장은 먼저 유동성 위기가 있거나 경영악화가 예상된다고 주채권은행이 판단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해 그 결과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주단협약 적용을 승인한 건설업체도 신용위험평가 대상이 될 수 있으며 대주단협약에 따라 금융채무의 만기가 연장된 건설사 역시 신용위험평가 결과 부실단계인 D등급 판정을 받을 경우 만기연장 등 유동성지원이 중단될 수 있다.

[BestNocut_L]패스트 트랙(Fast Track)에 의한 일시 소규모 금융지원을 받은 중소 조선업체도 거액 신규자금 지원을 요청하면 외부전문기관의 정밀실사를 받아야 하며 구조적 유동성 문제가 있는 부실징후기업 등으로 판정될 경우 구조조정의 대상이 될 수 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주채권은행을 중심으로 상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해 지속적으로 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9일 기업구조조정을 원칙적으로 개별기업과 그룹 별로 추진하되 필요한 경우 산업별로도 대응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jin720@cbs.co.kr김종창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2

공유하기
짝퉁 명품 단속
8年前 · 66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