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금융·IT 등 서비스업에도 병역특례 혜택

2009-01-14 アップロード · 4,944 視聴

한나라당은 1월 임시국회 남은 기간 동안 국회 폭력방지법을 통과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특히 여론의 향방이 입법 과정에서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당 지도부가 직접 나서 여론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박희태 대표는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1월 임시국회 휴회기간, 특히 설날을 맞이해 쟁점법안이 반드시 2월 국회에서는 통과돼야 할 당위성에 관한 대국민홍보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국회 폭력방지법만 통과되면 야당의 물리적 저지는 불가능하게 된다\\\"면서 \\\"국민적 관심과 여론의 환기를 위해 이번 연휴기간 동안 또는 국회 휴회 기간동안 법 통과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국회의원이 국회를 치외법권 지대인양 착각했다\\\"면서 \\\"국회에서 폭력을 방지하는 특별법을 제정함으로서 앞으로 위원장석을 점거해서 폭력을 행사하거나 본회의장을 점거해서 폭력을 행사하게 되면 그 자체가 공무집행방해죄, 업무방해죄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몽준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일어난 무법천지 난장판 사태를 보면서 일반국민들 사이에서 국회의원 소환제를 도입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자신도 이런 것을 원칙적으로 검토해 봤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choii@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26

공유하기
부산대 기부금 재판
7年前 · 12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