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당협위원장 자리 놓고 친박 불만 폭발

2009-02-11 アップロード · 1,431 視聴

새 당협위원장 선정 과정을 놓고 한나라당 내 친박계가 본격적인 불만을 터뜨리면서 친이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4선인 한나라당 이해봉 의원은 10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난달 20일 결성된 원외당협위원장협의회를 지목하며 \\\"많은 잡음과 정치적 해석을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당헌당규에 보면 당협위원장의 임기는 1년이고 당대표최고위원이 언제든지 당원협의회를 소집할 수 있도록 돼 있는데 굳이 당헌당규에도 없는 협의회가 결성됐다\\\"고 지적했다.

현역의원이 입당할 경우 당협위원장은 현역 의원을 우선 배려하는 것이 관례였는데 당헌당규에도 없는 협의회가 결성돼 자리다툼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 \\\"더군다나 협의회 창립협의회를 보니까 국내에도 없는 정치실세라는 사람들의 이름이 등장하고 그 분에 의해 (협의회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현재 중국에 있는 이재오 최고위원을 바로 겨냥했다.

<b>◈ 홍준표 \\\"당협위원장 문제 공개발언 삼가\\\" 당부 </b>

[BestNocut_L]이해봉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친이계 의원들이 부산하게 진화에 나섰다.

이재오 전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공성진 최고위원은 \\\"원외위원장 협의회는 96명의 원외위원장 중 2명을 제외한 94명이 서명한 협의회로 친이 친박이 총망라된 조직\\\"이라며 협의회가 친이조직이 아님을 애써 강조했다.

공 최고위원은 협의회는 원외당협위원장들의 애로점을 사무제2부총장 등에게 전달하기 위해 결성한 것일뿐 제3세력으로 당권이나 분란의 소지가 있게끔 하는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불씨가 커져가자 홍준표 원내대표도 원외당협위원장 문제는 정치개혁특위 차원에서 다룰 문제라며 논란의 확산을 우려했다.

홍 원내대표는 \\\" 지구당 제도를 폐지하고 당협위원장 제도를 도입한 정치개혁법이 통과되면서 당협위원장은 지역에 사무실을 두고 활동할 수도 없게 돼 있다\\\"며 원외당협위원장 문제가 정당법상 문제임을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당협위원장이 당내경선 외에는 사실상 지역에서 정치활동을 할 수 없도록 만들어진 정치개혁법에 대해서는 정개특위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앞으로 원외당협위원장 문제에 대한 공개적인 발언을 삼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나라당 당협위원장들의 임기만료일인 4월이 다가오면서 복당한 친박 의원들과 친이계 당협위원장들 간 사이에 들끓던 갈등이 표면으로 부상하면서 한나라당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gabobo@cbs.co.kr

tag·interface,노컷뉴스,최인성,한나라당,이재오,이해봉,공성진,홍준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