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허정무호' 귀국 "후반기 철저히 준비할 것"

2009-02-13 アップロード · 2,602 視聴

이란 원정에서 값진 무승부를 기록한 ‘허정무호’가 돌아왔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3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비롯한 ‘유럽파’와 터키에서 전지훈련 중인 서울, 부산 선수들은 현지에서 곧바로 소속팀에 합류해 11명의 태극전사들만이 한국 땅을 밟았다.

대표팀은 11일 열린 이란과 2010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후반 12분 자바드 네쿠남(오사수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35분 박지성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1-1로 비겼다.

허정무 감독은 귀국 기자회견에서 “적지에서 이기면 좋았겠지만 승점 1점을 챙긴 것에 만족한다”면서 “이제 전반전이 끝났으니 후반전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승2무, 승점 8점으로 선두 자리를 지킨 대표팀은 하지만 북한(2승1무1패, 승점 7점)과 이란(1승3무, 승점 6점)을 크게 따돌리지 못했다. 일단 남은 4경기 중 3경기가 홈에서 열려 유리한 위치에 있지만 본선 진출을 100%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가장 큰 고비는 4월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 5차전. “앞으로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 본 허 감독은 “북한은 수비 위주의 팀이지만 정대세, 문인국 등 공격수들의 스피드가 좋다. 동등한 관계에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성과는 있었다. 허 감독은 “고참들과 어린 선수들이 융화했고 어린 선수들의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면서 “전제적으로 팀이 안정되고 있다”고 제주 전지훈련부터 이란전까지의 성과를 밝혔다.

허 감독의 말대로 어린 선수들이 눈부신 성장을 거듭했다. 특히 기성용(서울)은 수차례 위협적인 프리킥을 날려 허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박지성의 동점골 역시 기성용의 프리킥에서 시작됐다.[BestNocut_R]

“기성용이 공격적으로 잘했다. 어린 선수라 성장세가 매일 다르다”고 칭찬한 허 감독은 “만족은 바로 주저앉는 길이다. 더 성장해야 한다”고 충고도 잊지 않았다.

한편 대표팀은 4월1일 북한과 홈경기를 시작으로 6월에만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란과 세 차례 경기를 치른다. 이 중 조 최하위 UAE전만 원정에서 열려 부담은 덜 하다.

grina@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꿈같은하루밤
2009.02.18 00:18共感(0)  |  お届け
잘 보구 가영^^*삭제

노컷|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