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김정일 생일맞이'' 북한돈 넣은 대북전단 살포강행

2009-02-16 アップロード · 18,039 視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16일, 반북단체들은 북한돈과 함께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했다.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반북단체 회원 10여 명은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인근에서대북 전단 2만 장을 살포했다.

이들은 특히 대북 전단과 함께 북한에서 최고액원인 5천원 짜리 북한지폐 50장을 풍선에 날려 보냈다.

당초 이들은 전단 10만 장과 지폐 420장을 풍선을 통해 날려보낼 계획이었지만 풍향 등이 여의치 않아 살포량을 줄였다.

그동안 1달러를 풍선에 실어보냈던 이들은 \\\'북한돈\\\'을 살포하는 이유에 대해, \\\"북한 당국이 최근 1달러를 소지한 사람을 단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전단을 살포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 3개월간 전단 살포를 자제해 왔음에도 북한 측은 별다른 태도변화를 보이지 않았다\\\"며, \\\"우리 정부와 북한에 납북자 문제해결을 촉구하기 위해\\\"라고 답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이 날이 김정일의 생일이기도 하고, 하루라도 빨리 납북된 가족들의 생사를 알고 싶은 마음에 통일부의 만류 등에도 불구하고 살포를 강행했다\\\"고 말했다.[BestNocut_R]

이어 최 대표는 \\\"북한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야 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에 공감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남북한의 관계 악화를 원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동안 전단 살포 자제요청 외에는 특별한 대응에 나서지 않았던 통일부도 이번 북한돈 살포에 대해서는 사법처리 방침을 밝혔다.

통일부는 이 단체가 북한돈을 살포할 경우 남북교류협력법상 통일부 장관의 허가를 얻지 않은 북한물품반입 규정위반 혐의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현장에 배치된 경찰로부터 반북단체 회원 채증자료를 넘겨받아 관련자들을 고발조치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대북 전단 살포가 또다시 강행되면서 경색된 남북관계에 또다른 악재가 되지 않을까, 정부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jina13@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