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MBC 노조, 두 달 만에 총파업 재개 “다시 투쟁이다”

2009-02-26 アップロード · 2,094 視聴

한나라당 언론장악 총파업으로 분쇄하자”, “미디어법 기습 직권상정은 무효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MBC 본사가 미디어 관련법 국회 문방위 직권 상정을 반대하는 구호로 가득 찼다.

지난해 12월 26일 미디어법 국회 상정에 반대하는 파업을 벌인 지 꼭 두 달 만에 다시 울려 퍼진 구호였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이하 MBC노조, 위원장 박성제)는 한나라당의 미디어 관련법 개정안 국회 기습 상정에 반대하는 전국언론노조(위원장 최상재)의 파업지침에 따라 이 날 오전 6시부터 전면 파업을 선언하고 오전 10시 30분 ‘총파업 재개 출정식’을 가졌다.

MBC노조는 신문과 방송의 겸업 허용, 대기업의 방송 소유 허용 등을 골자로 한 한나라당의 미디어 관련법 개정안 상정을 앞두고 지난해 말 총파업을 벌이다 임시국회 종료에 따라 파업을 잠시 유보했다.

그러나 지난 25일 국회 문방위 고흥길 위원장의 미디어법 직권상정으로 MBC 노조는 두 달 만에 2차 파업에 들어가게 됐다.

이 날 열린 출정식에는 전국언론노조 최상재 위원장, 박성제 MBC 노조 위원장, KBS사원행동 양승동 대표, 여성민우회 강혜란 소장을 비롯 노조원 약 500명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MBC노조측은 “지난 연말 파업 때 이런 자리가 다시 오지 않기를 바랐지만 다시 오고야 말았다”며 “하지만 정치인들은 국민 여론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다시 우리의 힘을 집중시켜 언론악법에 대한 대국민 홍보전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조측은 “이번 기습상정으로 인해 한나라당은 믿을 수 없다는 집단이라는 것이 증명됐다”며 “이전까지의 한나라당의 행보가 총에 실탄을 넣는 과정이었다면 이젠 실탄을 장착한 상황이다. 하지만 피하지 않겠다”고 지난해 1차 파업 때보다 파업 수위와 강도를 더욱 높일 것임을 시사했다.
[BestNocut_L]
한편, SBS 노조도 26일 낮 12시에 노조 지부장 및 집행위원, 부분별 위원들이 모여 파업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SBS는 이 날 저녁 7시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언론노조의 ‘한나라당 언론악법 문방위 직권상정 미수에 대한 전 조합원 규탄대회’에 동참하며 사옥 앞 공원에서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kjy7@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