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전여옥 폭행사건'' 수사에 경찰 50여 명 동원(?)

2009-02-27 アップロード · 97,559 視聴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 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사건 발생 4시간 만에 수사본부를 꾸리기로 해 \\\'정치권 눈치보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7일 전 의원 폭행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영등포서 서장을 본부장으로 하고 형사 50여 명을 동원한 수사본부를 꾸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서울경찰청은 전 의원의 부상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돼 수사본부를 꾸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의 이례적인 \\\'신속한\\\' 수사본부 편성에 대해 \\\'지나친 정치권 눈치보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 의원을 폭행한 혐의로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공동대표 이모(68·여)씨가 긴급체포 돼 이미 피의자가 특정됐다.

또 당시 경찰은 이 씨의 체포에 반대하며 대치를 벌이던 회원 20여 명에 대해 채증 작업까지 마쳤기 때문에 이 사건이 50여 명의 현장인력을 동원해 수사본부까지 차릴 사안이냐는 목소리가 높다. [BestNocut_R]

이에 앞서 전여옥 의원은 이날 낮 12시 30분쯤 여의도 국회 본관 1층 복도에서 전 의원이 민주화운동 재심 연장을 추진하려는 데 항의하는 이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한편 전 의원이 추진하려는 \\\'민주화 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민주화운동 보상심의위원회가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한 사건 가운데 직권으로 재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민주화운동으로 인정 받은 사건들을 번복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cjkh@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2

공유하기
노인 성매매
7年前 · 686,275 視聴